차에 치인 새끼 옆에서 6시간 울었다…美울린 어미곰 절규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19:30

업데이트 2021.07.21 22:54

교통사고로 새끼를 잃은 어미 곰이 인간의 기척에도 자리를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 공개돼 미 현지에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로드킬 사고에 6시간 동안 자리 안 떠
국립공원 측 "과속 주의" 장문의 당부

지난 주 찻길 사고로 사망한 생후 6개월 이하의 새끼 곰. 야생곰 보호단체 ‘킵베어스와일드’(Keep Bears Wild)에 따르면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지난 주 찻길 사고로 사망한 생후 6개월 이하의 새끼 곰. 야생곰 보호단체 ‘킵베어스와일드’(Keep Bears Wild)에 따르면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 [요세미티국립공원 페이스북 캡처]

20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에 따르면 지난주 미 캘리포니아주(州)에 위치한 요세미티 국립공원에선 작은 흑곰이 차도 사고(로드킬)로 죽었다. 무게 25파운드(약 11kg) 이하의 새끼 곰으로 생후 6개월이 안 된 걸로 추정됐다.

이에 신고를 받은 국립공원 관계자는 현장으로 출동했고, 도로 인근 풀밭에서 새끼 곰과 함께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있는 어미 곰을 발견했다. 그는 “어미 곰은 새끼의 작은 몸을 응시하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다”며 “깊지만 부드러운 소리를 내고 있었다. 이는 어미 곰이 새끼를 부를 때 내는 소리”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미 곰은 6시간이 지나도록 새끼를 포기하지 못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 소리는 더 고통스럽게 들렸다”며 “그 사이에 서 있는 나는 괴물(monster)이 된 기분이었다”고 말했다.

사건 직후 요세미티 국립공원 측은 장문의 메시지를 페이스북에 게시해 국립공원 방문객에 주의를 당부했다.

게시글엔 “인간의 과속으로 죽은 동물들에 대한 보고가 줄어들지 않는다”며 “사람들이 우리가 보는 이 광경이 어떤지 그 숫자 뒤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요세미티를 여행할 땐 인간은 동물들의 집에 잠시 들른 방문객일 뿐임을 잊지 말아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 게시글은 업로드 이후 빠르게 퍼지며 6만4000회 이상 공유됐다.

LAT는 “요세미티 국립공원 내 흑곰의 주요 사망 원인이 로드킬이며, 매년 수십 마리의 곰이 죽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