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간 23번 해산 작전” 사드 반대단체 인권위 진정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14:55

21일 대구시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에 반대하는 인근 주민과 반대 단체 회원들이 사드 기지에 물자를 반입하기 위한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에서 인권침해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사드철회평화회의

21일 대구시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에 반대하는 인근 주민과 반대 단체 회원들이 사드 기지에 물자를 반입하기 위한 경찰의 강제 해산 작전에서 인권침해가 이뤄졌다고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사드철회평화회의

경북 성주군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기지 공사를 반대하는 주민과 반대단체 회원들이 “사드 기지에 물자를 반입하는 과정에서 경찰의 강제진압 작전으로 주민들이 인권 침해를 당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냈다.

사드철회평화회의, 인권실천시민행동, 인권운동연대, 기독교교회협의회 대구인권위원회 등 사드 반대 단체는 21일 오전 서울시 중구 인권위원회와 대구시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대구인권사무소 앞에서 각각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 진압 작전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방부와 경찰이 지난 1월 22일부터 현재까지 사드 장비 추가 반입, 기지 공사 장비·자재 반입을 위한 경찰 작전을 무려 23회나 강행했다”고 했다. 국방부는 매주 2차례씩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사드 기지에 운용 물자를 반입하고 있다. 물자 반입이 이뤄질 때마다 주민과 반대 단체 회원이 육로 차단에 나서면서 경찰과 계속 충돌하고 있다.

지난달 15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에서 사드 반대 집회에 참여한 주민, 시민단체 회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5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기지 입구에서 사드 반대 집회에 참여한 주민, 시민단체 회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주민은 작전 전날부터 긴장감으로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으며 작전 이후에도 경찰의 폭력, 강제 진압 충격이 가시지 않아 괴로움을 호소한다”며 “전국 방역 지침이 그 어느 때보다 강화되고 있는 상황인데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해야 할 군과 경찰은 대규모 경찰 병력을 투입해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후 인권위에 진정을 접수하면서 “사드 반입 과정에서 발생한 경찰의 인권 침해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경찰 작전을 전면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