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이닝 무실점' 김광현, 이 달의 투수 후보로 꼽혀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08:15

업데이트 2021.07.21 08:17

김광현 [AFP=연합뉴스]

김광현 [AF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이 달의 투수' 후보로 떠올랐다.

MLB 네트워크는 21일(한국시간) 공식 SNS를 통해 주목할 만한 7월의 투수상 후보 6명을 공개했다.

그 가운데 김광현이 포함됐다. 또 가장 먼저 소개됐다.

김광현은 이달 3차례 등판에서 총 19이닝을 던지는 동안 무자책을 기록하고 있다. 세 경기 모두 승리 투수가 됐다. 최근 21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 중이다. 올 시즌 16경기에서 5승 5패 평균자책점 2.87을 기록 중인 김광현은 최근 체인지업을 한껏 활용해 무서운 투구를 이어가고 있다.

이 달의 투수 후보로 언급된 선수 중 이달 무실점을 한 투수는 김광현이 유일하다. 윌리 페랄타(디트로이트, 19이닝 1자책), 코빈 번스(밀워키, 21⅓이닝 2자책), 로비 레이(토론토, 20⅔이닝 2자책) 랜스 린(화이트삭스, 19이닝 3자책)은 모두 실점했다. 후보 가운데는 지난해 KBO리그 두산 베어스에서 활약한 크리스 플렉센도 있다.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뛰고 있는 플렉센은 이달 20이닝을 던지는 동안 겨우 2점만 내줘, 세 경기 모두 승리 투수가 됐다.

김광현은 오는 23일 시카고 컵스전을 포함해 이달 총 두 차례의 등판이 유력하다. 역대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1998년 7월)와 류현진(2019년 5월)이 이 달의 투수상을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