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SNS 비방 선거법 위반” 이재명 “상식 밖의 억지”

중앙일보

입력 2021.07.21 00:02

지면보기

종합 06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취재진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이낙연 캠프]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도청 기자실을 방문해 취재진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 이낙연 캠프]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1, 2위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경기도 유관기관 소속 진모씨를 두고 정면충돌하고 있다. 경기도 교통연수원 사무처장인 진씨는 ‘이재명 SNS 봉사팀’이란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들어 조직적으로 이 전 대표를 비방해  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재명 지지 단톡방’ 공방 격화
운영자 경기도 교통연수원 간부에
이낙연 “공직자가 해선 안 되는 일”
이재명 “조작댓글 비하면 조족지혈”

이 전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진씨가) 선거법을 위반했고, 공직자가 해선 안 되는 일을 했으면 법의 문제로 봐야 한다”고 했다. 선거법 위반에 방점을 두고 수사 대상임을 밝힌 것이다. ‘이재명 후보는 나는 모르는 사람이라면서 진씨를 직위해제했다’는 진행자의 말에 이 전 대표는 “그게 인사 문제는 아니다”며 “법을 지켰느냐 여부, 공직자로서 할 만한 일을 했느냐 아니냐의 문제, 그것이 선거법 위반이냐 아니냐 그렇게 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같은 날 오후 경기도청에서 열린 ‘2021 더불어민주당 경기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지사는 “상식 밖의 억지다. 아주 심각한 네거티브”라며 반격에 나섰다. KBS 라디오에 나와 진씨에 대해 “공무원도 아니고 선거운동의 자유가 보장된, 산하기관도 아니고 유관기관 (소속)”이라며 “(진씨가) 물의를 일으킨 건 사실이니 발견하자마자 바로 감사를 지시하고, 또 중징계를 지시해 직위해제해 놓은 상태”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지자들의 사실 왜곡이나 마타도어 이런 건 사실 우리가 심각하게 당하고 있다”고 역공을 폈다. “장애로 군대 못 간 나를 마치 부정부패를 해서 군대를 못 한 것처럼 만들거나, 인터넷 뉴스 댓글에 온갖 허위 사실 공작, 조작 댓글이 아주 횡행한다”고 하면서다. “그런 거에 비하면 (진씨 문제) 이건 정말 조족지혈(鳥足之血·새발의 피)에 불과한데, 본인들의 더 심각한 문제들은 다 감추고 일종의 침소봉대(針小棒大·작은 일을 크게 벌림)해서 지나치게 공격하는 것 같다”고도 했다.

이재명 캠프 정진욱 부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 “이낙연 후보 측의 가짜뉴스 살포를 통한 경선 혼탁 조작행위가 갈수록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와 진씨의 관계에 주목하고 있다. 이낙연 캠프 총괄본부장인 박광온 민주당 의원은 이날 “진씨는 교통연수원에서 8800만원의 연봉을 받으며 경기지사가 임명하고, 경기도의회의 감사를 받는 공직 유관기관 종사자 임원”이라며 “이 지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진씨는 전혀 모르는 사람이다’고 했는데, 함께 찍은 사진이 있다. 도지사가 인사권을 갖고 임명하는 사람을 모르면 더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