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군 선수 1명+퓨처스 선수 3명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입력 2021.07.20 12:49

KT 위즈 구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 KT]

KT 위즈 구단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 KT]

프로야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KT 구단은 20일 "1군 선수단 1명과 퓨처스 선수단 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KT는 전날(19일) 코칭 스태프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선수단 전원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실시했다. 이 과정에서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것.

구단은 "KBO에 이 사실을 통보했고, 선수단은 역학조사가 끝날 때까지 자가 격리 조치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KT의 추가 확진자 발생 발표에 앞서, NC 구단에서도 자가격리 중이었던 선수 한 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수칙 위반 사태를 초래한 박석민·권희동·이명기에 이어 구단 직원 1명이 추가로 감염됐고, 이날 5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