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만 보고 데이트 상대 고른다…英 뒤집은 소개팅 방송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성들의 벗은 몸을 보고 데이트 상대를 결정하는 영국 소개팅 방송이 화제다.

방송 화면 캡처

방송 화면 캡처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비판과 신선하다는 찬사가 엇갈리는 이 프로그램은 영국 방송사 채널4의 ‘네이키드 어트랙션(Naked Attraction)’이다.

19일(현지시간) 영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알몸 커플 매칭 프로그램 ‘네이키드 어트랙션’은 시즌 7 출연자를 모집 중이다.

프로그램 줄거리는 간단하다. 젊은 남녀 출연진은 각자 마음에 드는 상대를 골라 데이트를 한다.

한국의 전형적인 데이트 프로그램과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되는 이 방송은, 딱 한 가지가 다르다.

상대를 고르는 기준이 알몸이라는 점.

프로그램 출연자들은 얼굴을 가린 채 알몸 상태로 있는 후보자 중 데이트하고 싶은 상대 1명을 고른다.

방송 화면 캡처

방송 화면 캡처

매회 후보자를 고르는 메인 출연자가 2명 등장하는데, 이들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6명의 남녀 후보자 중 한 명을 택한다.

후보자들의 알몸은 다리부터 순서대로 공개된다.

출연자는 다리, 허벅지, 배 등 신체 부위가 공개될 때마다 후보자 한 명씩을 탈락시킨다.

마지막에는 메인 출연자의 알몸도 공개된다.

서로의 알몸을 확인하고 최종 후보자를 선택한 뒤에는 옷을 입은 상태로 평범한 데이트를 즐긴다.

통상적인 소개팅 순서를 뒤집은 이 방송은 첫 방송 이후부터 강력한 시청자 항의를 받았다.

항의만큼이나 반응도 뜨거웠다.

첫 방송 이후로 매회 평균 130만 명이 시청했다.

채널4 측은 “일반적인 데이트 과정을 뒤집은 ‘역발상 데이트’”라며 “이는 ‘독특한’ 사회적 실험”이라고 프로그램 취지를 밝혔다.

이어 “날 것 그대로의 ‘원초적 본능’의 과학을 탐구하고, 참가자들에게 진정한 사랑을 찾을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네이키드 어트랙션’은 시즌6까지 방송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최근 시즌7 제작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