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5000억 규모 신재생 에너지 사업 추진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17:42

19일 포항에서 열린 ‘GS건설-포항시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19일 포항에서 열린 ‘GS건설-포항시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GS건설

GS건설이 신재생에너지 전력 인프라 구축과 운영 사업에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 GS건설은 19일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에 태양광과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한 100%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투자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 규모는 약 5000억원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으로만 약 98.9㎿ 전원을 확보하게 된다. 투자 기간은 2023년부터 2028년까지 6년간이다.

포항시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는 포항시가 미래 탄소 중립의 전초기지로 준비 중인 공단이다. 기업 등 소비자가 태양에너지, 풍력에너지 등 재생에너지를 100% 사용하는 자발적 캠페인인 ‘RE100(Renewable Energy 100%)’ 사업을 통해 에너지 자립형 산업 단지로 도약하겠다며 조성한 곳이다. GS건설이 신재생에너지 공급과 운영을 맡게 된다.

이로써 GS건설은 GS이니마의 수처리 시설, 스마트 양식, 주택 모듈러, 해외태양광, 2차 전지 리사이클링 사업에 이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대규모 투자 및 운영을 통해 친환경 사업을 미래성장동력으로 삼게 됐다.

허 대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GS건설은 ESG(환경책임·투명경영) 선도기업으로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는 지속 가능 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