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세행 “월성1호기 공익감사 기각 혐의”…최재형 추가고발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16:46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김한메 상임대표가 1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고객안내센터 앞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고발하기 위해 센터 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민원 접수 창구로 들어가고 있다.   김 대표는 개인의 정치 편향에 의한 공익감사 청구 상습 기각 등을 주장하며 최 전 감사원장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로 이날 고발장을 접수했다. 연합뉴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 김한메 상임대표가 19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고객안내센터 앞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고발하기 위해 센터 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민원 접수 창구로 들어가고 있다. 김 대표는 개인의 정치 편향에 의한 공익감사 청구 상습 기각 등을 주장하며 최 전 감사원장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로 이날 고발장을 접수했다. 연합뉴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월성 원전 1호기 관련 시민단체가 청구한 공익감사를 상습적으로 기각·각하했다며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19일 정부과천청사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전 원장이) 월성1호기 감사 결과와 상충할 것을 우려해 청구를 모조리 기각·각하했다”며 “정치적 목적을 위해 감사원장의 직무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 전 감사원장이 김명수 대법원장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공관 리모델링 예산을 무단 전용한 의혹에 대해 미온적으로 대처했다”며 “사법부 출신으로서 전·현직 사법부 수장들에 대해 면죄부를 주려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달 28일 최 전 원장이 자신의 직무권한을 남용해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 감사를 강행했다며 최 원장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 고발장을 공수처에 제출했다.

사세행은 최 전 원장 외에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12차례 공수처에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 가운데 ‘옵티머스 부실 수사 의혹’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검사 수사 방해 의혹’ 고발 건에 사건번호 ‘공제7·8호’를 부여해 입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