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CEO 발탁해 MZ세대 공략”…이랜드의 혁신 승부수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11:12

이랜드그룹이 유통 부문 대표로 30대 젊은 수장을 발탁했다. 주요 고객인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를 적극 공략하겠다는 취지다. 이랜드그룹은 19일 이랜드리테일 최고경영자(CEO)로 안영훈(40) 대표를, 이랜드이츠 CEO로 황성윤(39) 대표를 각각 선임했다

두 대표는 모두 해당 업계 최연소 CEO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그룹의 주요 고객인 MZ세대를 깊이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젊은 경영자를 전면 배치했다”며 “온라인 전환과 신사업 혁신으로 제2의 도약을 보여줄 젊은 경영자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안영훈 이랜드리테일 대표. [사진 이랜드]

안영훈 이랜드리테일 대표. [사진 이랜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안 대표는 2007년 이랜드 입사 후 그간 그룹 내 유통 사업 부문을 맡았다. 중국‧유럽 등지에서 이랜드 해외 사업을 이끌었다. 특히 중국에선 여성복 브랜드인 ‘이랜드’를 연 매출 4000억원까지 끌어올리는 성과를 얻었다. 이랜드 측은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혁신 모델을 주도해 온 안 대표의 리더십이 차세대 유통 모델 혁신에서도 발휘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2008년 이랜드 입사 후 외식업계에서 경력을 쌓았다. 인하대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한 황 대표는 가정간편식(HMR), 배달서비스, 고급 뷔페인 애슐리퀸즈 등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애슐리퀸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2019년 7개 매장이 현재 66개로 늘었다. 해외여행 등을 가지 못한 대신 고급 레스토랑 등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다.

황성윤 이랜드이츠 대표. [사진 이랜드]

황성윤 이랜드이츠 대표. [사진 이랜드]

이랜드그룹의 과감한 젊은 CEO 등용에는 배경이 있다. 앞서 발탁한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 윤성대 이랜드파크 대표가 제 몫을 해내고 있다. 당시 최 대표는 40세, 윤 대표는 38세였다. 최 대표는 코로나19 여파에도 뉴발란스 매출을 5000억원대로 끌어올렸다. 윤 대표는 24시간 머물 수 있는 리조트를 주제로 레저 콘텐트를 효과적으로 주도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랜드그룹은 지난해부터 주요 콘텐트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대하기 위한 인재 등용과 플랫폼 구축에 집중하고 있다. 라이브 커머스, 중국 신소매 등 신규 채널을 확보하고 있다. 이랜드 측은 “사업구조 개편과 신 채널 도전으로 온라인에서 기반을 닦은 이랜드는 젊은 경영자들을 필두로 그룹 온라인 대전환의 구상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