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신규확진 1252명, 일요일 기준 최다…전국 확산세 지속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09:33

업데이트 2021.07.19 10:06

19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200명대 중반를 기록했다.

19일 오전 대구 수성구 육상진흥센터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대구 수성구 육상진흥센터에 설치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252명 늘어 누적 17만920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1454명)보다 202명 줄면서 1300명 아래로 내려왔으나,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여 확산세가 누그러지는 것으로 확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1208명, 해외유입이 44명이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4차 대유행' 여파는 최근 들어 비수도권 곳곳으로 퍼지는 양상이다.

이달 13일부터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150명→1614명→1599명→1536명→1452명→1454명→1252명으로, 날마다 천 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