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전국 대체로 흐리고 비와 소나기…낮 기온 최고 36도 예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06:09

뉴시스

뉴시스

월요일인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에 비와 소나기가 내린 이후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온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장마전선(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전남남해안·제주도 10∼60㎜(많은 곳 제주도남부와 산지 80㎜ 이상), 전남권(남해안 제외) 5∼20㎜, 전북·경상권(경북북부동해안 제외) 5㎜ 미만의 비가 오겠다.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불안정해 전국 곳곳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도 있겠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전국(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 제외) 5∼60㎜다.

이날을 기점으로 정체전선은 차차 물러나고 우리나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권에 들어간다.

북태평양고기압이 확장함에 따라 일부 지역은 폭염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될 가능성이 있으며 무더위가 장기간 지속할 예정이다.

이날 예상 낮 최고기온은 28∼33도이고 다음날은 이보다 1∼2도 더 오른 29∼35가 될 전망이다.

21∼25일은 전국이 대체로 많은 가운데 아침기온은 22∼26도, 낮 기온은 31∼36도로 예상된다.

이번 더위는 이달 초보다 한층 강할 것으로 예측됐다.

앞서 기상청은 이달 초 더위는 강하게 발달한 저기압이 남서풍을 유도하면서 우리나라로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됨에 따라 발생한 것인 반면에 하순 더위는 거대한 북태평양고기압 기단에 대기 상층의 티베트 고기압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나타나는 것이어서 더위의 강도가 더 셀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최악의 폭염이 나타났던 2018년 수준이 될지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높은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는 더 올라 무덥겠으며 도심을 중심으로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이 있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