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가족

[건강한 가족] 처진 눈꺼풀 치료법, 원인 따라 달라요

중앙일보

입력 2021.07.19 00:03

지면보기

06면

[기고] 반재상 바노바기 성형외과 대표원장
나이가 들면서 피부 노화가 진행되면 얼굴에 가장 뚜렷한 변화가 나타난다. 특히 눈가처럼 피부가 얇은 부위일수록 노화가 더 빨리 찾아온다. 눈꺼풀이 처지고 주름이 눈에 띄게 되는 것이다. 눈꺼풀 처짐 현상이 심해지면 미용적으로 보기 좋지 않을 뿐 아니라 기능적인 문제로도 이어질 수 있다.

 처진 눈꺼풀을 장기간 방치할 경우 위아래 눈꺼풀이 겹치면서 눈물이 계속 고여 짓무르기도 한다. 속눈썹이 각막을 자극해 아프거나, 심한 경우 각막염으로 악화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중장년층에게 가장 문의가 많은 눈 성형이 바로 ‘상안검 수술’이다.

 상안검 수술은 처진 눈꺼풀 피부를 교정하면서 눈 뜨는 근육까지 당겨줘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한다. 상안검 수술이 일반적인 쌍꺼풀 수술과 다른 점은 단순히 쌍꺼풀을 만드는 게 아니라 처진 눈꺼풀을 개선하는 것이 주목적이라는 것이다. 최근에는 기존 상안검 수술의 단점을 보완한 비(非)절개 상안검 수술도 진행한다.

 눈꺼풀보다 겉눈썹이 처지면서 눈도 같이 처져 보이고 눈썹과 눈의 간격까지 좁아지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때 무턱대고 상안검 수술만 할 경우 인상이 강해지거나 부자연스러워 보일 수 있다. 또 눈과 눈썹 사이가 더 좁아 보이는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런 경우 내시경을 이용한 ‘이마 거상술’을 진행하는 것이 좋다. 이마 거상술은 얼굴에 직접적인 흉터를 만들지 않고 두피 속에서 엔도타인이라는 특수 보형물로 피부를 당겨준다. 이마부터 시작해 눈꺼풀까지 늘어진 피부를 올려 노화 이전의 상태로 복원하는 수술이다.

 엔도타인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재료로 1년 이내에 체내 흡수돼 이물감 없이 안전하다. 또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지속해 추가 시술에 대한 부담이 적은 편이다.

 이마 거상술은 피부를 절제하지 않으므로 수술 후 인상이 사납게 보이거나 수술한 티가 나는 등 인상 변화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 특히 눈 주변뿐 아니라 눈 위에서 이마까지의 상 안면부 노화를 상당히 개선해 주는 합리적인 수술이다. 수술 후 눈과 눈썹의 간격이 넓어져 답답했던 인상이 개선되고 전체적으로 시원하고 어려 보이는 효과가 있다.

 개인 상태에 따라 이마 거상술과 상안검 수술 등을 함께 진행하기도 한다. 주름 성형의 경우 한 가지 치료법만 고려하는 것보다 다양한 방법을 조금씩 결합해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만족스러운 결과로 이어진다. 노화는 여러 가지 원인이 작용해 얼굴에 나이가 드러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