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검사소 찾은 文대통령 "의료진들 땀범벅, 가슴 아프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8 14:46

업데이트 2021.07.18 16:33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해 의료진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진들이 땀범벅이 된 모습을 보면 정말로 안쓰럽고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삼성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무더위 속에 코로나19 대응 방역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의료진들의 어려움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이날 의료진과 문 대통령의 대화 주제도 '폭염 속 방역'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현장을 방문해 정승균 강남구청장(왼쪽)과 양오승 강남구보건소장으로부터 검사 진행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현장을 방문해 정승균 강남구청장(왼쪽)과 양오승 강남구보건소장으로부터 검사 진행 과정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현장 의료진이 “더운 날씨가 가장 힘든 부분”이라고 고충을 털어놓자 문 대통령은 “지금도 덥지만, 앞으로 기온이 40도 가까이 올라간다고 하니, 폭염대책을 꼼꼼히 챙겨 달라”고 정순균 강남구청장과 양오승 강남구보건소장 등에게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또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는 국민들도 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처를 해 달라”면서 임시선별검사소에 설치된 차양막의 상태도 직접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임시선별검사소에 얼음조끼 등이 지급되고 있는지 확인한 뒤 직접 ‘목 선풍기’를 목에 착용해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컨테이너를 개조해 만든 휴게실을 돌아보며, “천막 임시선별검사소는 에어컨을 설치해도 한계가 있으니, 의료진이 휴식시간이라도 온전하게 쉴 수 있도록 휴게실의 경우 안정적인 냉방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 동행한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구청에서 최대한 (교체)인력을 가용하고 있고, 중수본과 중앙정부, 서울시와도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고, 양오승 보건소장은 “현재 QR코드만 찍으면 문진부터 검사까지 신속하게 할 수 있으며, 현대백화점 사태가 발생했을 때 1만 명까지 검사를 했다”고 현황 보고를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현장을 방문해 검사 진행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역 인근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 현장을 방문해 검사 진행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뉴스1

문 대통령은 방문을 마치며 “어려운 시기이지만 여러분들이 헌신해 주신 덕분에 국민들이 함께 잘 이겨내고 있다. 지난해 여름에도 고생하셨는데, 올해 또 이렇게 되풀이되어서 대통령으로서 정말 송구한 마음이다. 이번에도 함께, 확실하게 극복해 나가자”고 의료진을 격려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삼성역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는 현대백화점 확진 사태 이후 가장 많은 검사를 한 임시선별검사소 중 한 곳이다.

이날 방문은 현장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수행 인원을 최소화해서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