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대중교통 줄이니 ‘저녁 있는 삶’?…서울 지하철 이용 40% 감소

중앙일보

입력 2021.07.18 12:53

서울지하철 5호선. 사진 서울교통공사

서울지하철 5호선. 사진 서울교통공사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중교통 야간 시간 감축 운행에 들어가면서 이용객도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과 버스 이용객이 종전보다 각각 40%, 24%가 감소했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9일 오후 10시부터 지하철 운행을 감축했다. 감축 횟수는 노선별로 다르나, 전체 20.7% 수준인 33회를 줄였다. 감축 후 오후 10시 이용객은 20만4000명에서 12만2000명으로 40.2% 줄었다. 오후 11시 이용객은 3만7000명에서 2만2000명으로 41.5% 감소했다.

운행 감축보다 이용객 감소 폭이 더 커 당초 우려했던 혼잡도 증가는 발생하지 않았다. 오히려 혼잡도가 줄었다. 혼잡도는 여객의 혼잡 정도를 어느 구간에서 평균적으로 표시하는 지표를 말한다.

오후 10시 이후 혼잡도는 71.0%에서 54.4%로 16.6%p 감소했다. 오후 11시 혼잡도는 36.2%에서 29.2%로 7%p 줄었다. 이 정도면 차내 착석이 가능할 정도라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는 지하철보다 하루 앞서 지난 8일부터 20% 감축 운행에 들어간 상태다. 시내버스는 325개 노선을 대상으로 하루 운행횟수 2470회 중 495회를 감축해 운행 중이다. 오후 10시 이후 이용객은 19.2%가 줄었고, 오후 11시 이후에는 25.4%가 감소했다. 마을버스는 249개 노선을 대상으로 하루 2만8287회 중 약 490회를 감축 운행하고 있다. 이용객은 10시 이후 26.3%, 11시 이후 32.9%가 각각 줄었다.

혼잡도의 감소 폭은 지하철보다 크지 않았지만 양호한 수준을 보였다. 시내버스는 감축 운행 이후 혼잡율이 2.9%p, 마을버스는 2.6%p씩 소폭으로 줄었다.

서울시는 지하철 및 버스 감축 운행과 관련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해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지하철의 경우 이용객 집중으로 혼잡도가 높아지는 일부 구간에 대해 비상대기 열차 투입 등을 통해 적극적인 혼잡관리에 나설 계획이다. 버스는 혼잡도 80% 이상이 2주 이상 발생하는 노선은 시민불편 해소를 위해 정상 운행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