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성섭 TV조선 앵커, '수산업자 금품수수' 의혹 경찰 출석

중앙일보

입력 2021.07.17 11:31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뉴스1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뉴스1

수산업자 행세를 한 김모(43·구속)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엄성섭 TV조선 앵커가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엄 앵커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김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엄 앵커를 비롯해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수사기관 간부 등에게 금품을 건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지난 5월 엄 앵커와 이모 부부장검사(전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 직위해제 된 전 포항남부경찰서장 배모 총경,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을 입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