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돔’에 갇힌 한반도, 다음주 서울 40도 육박 예고

중앙선데이

입력 2021.07.17 00:21

지면보기

745호 12면

영남과 영동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 폭염이 기승을 부린 16일 서울역 광장 선별진료소에서 살수차가 물을 뿌리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모습으로 색깔이 붉을수록 높은 온도를, 푸를수록 낮은 온도를 나타낸다. [연합뉴스]

영남과 영동 일부 지역을 제외한 전국에서 폭염이 기승을 부린 16일 서울역 광장 선별진료소에서 살수차가 물을 뿌리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모습으로 색깔이 붉을수록 높은 온도를, 푸를수록 낮은 온도를 나타낸다. [연합뉴스]

지금의 무더위보다 더 심한 폭염이 닥칠 것이라는 예보가 잇따르고 있다. 16일 서울은 섭씨 35.2도를 찍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더해 다음 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40도에 육박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날 민간 기상전문업체 케이웨더의 반기성 센터장은 “현재까지 나온 예측 모델을 분석해보면, 20일부터 수일간 현재보다 최소 3~4도 오르는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질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전망했다. 적어도 38도, 높게는 40도에 육박할 수 있다는 얘기다.

케이웨더 “북태평양고기압 맹위”
푄 현상으로 전국 기온 크게 오를 듯

전날 기상청은 “20일부터는 하층의 북태평양고기압 기단과 상층의 티베트고기압 영향이 더해지면서 열돔(heat dome) 형태의 폭염이 나타날 수 있다. 지금보다 기온이 더 오를 가능성이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열돔은 더운 고기압이 대기 중에 자리 잡은 채 지표면 부근의 열기를 가두는 현상이다. 이에 따라 올해 여름 더위가 역대 최악의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 2018년과 비슷하거나 넘어설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 상태다. 지난 2018년에는 폭염 일수가 31일에 달했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인 상태가 이틀 연속 지속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반 센터장은 “유럽 기상청 모델(ECMWF) 예보에서도 20일을 넘어서면 태풍이 북태평양고기압을 밀어올리고, 동풍이 불어와 푄 현상을 만든다”며 “동풍에 대기 상층 기온까지 더해진다면 서울과 강원 영서 지방을 중심으로 40도 근처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면 고온 건조한 공기로 바뀌어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기온이 크게 오르는데, 이게 바로 푄 현상이다. 2018년 강원 홍천 41도, 서울 39.6도의 기록적인 폭염도 동풍 때문이었다.

하지만 기상청은 실제 다음 주 전국 기온이 40도에 이를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사흘 이후의 예보는 변동성이 커 섣불리 말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실제 극심한 폭염까지 이어지려면 장기간 열돔 현상이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열흘 단위 중기예보에서 20~23일 서울 낮 최고 기온을 34도, 홍천 낮 최고기온을 33도로 예보한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