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오일터미널 지분 매각…“친환경 사업에 집중”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7:39

현대오일터미널 울산사업장. [사진 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터미널 울산사업장. [사진 현대오일뱅크]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인 현대오일뱅크가 자회사 현대오일터미널을 국내 사모펀드에 매각한다. 현대오일뱅크는 매각 대금으로 친환경 미래 사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현대오일뱅크는 16일 이사회를 열고 보유 중인 현대오일터미널의 지분 90%를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PE)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매각 대금은 2000억원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다음 달 말까지 매각 작업을 완료할 예정으로 잔여 지분 10%는 계속 보유하기로 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기존 정유 사업 구조 개편과 친환경 미래사업 집중을 위해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2012년 설립된 현대오일터미널은 국내 정유업체 최초의 상업용 터미널 업체로 현대오일뱅크의 유류저장 사업을 모태로 출범했다. 울산과 평택에서 석유제품 탱크 임대사업을 펼쳐 지난해 매출 452억원, 당기순이익 109억원을 기록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매각 작업 이후에도 중국과 일본 지역 수출 확대를 위해 평택과 울산 터미널을 이용하는 등 현대오일터미널과 제휴 관계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현대오일터미널의 지분을 매각해 확보한 자금을 신성장 사업에 투자할 예정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3월 친환경 미래 사업에 대한 계획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했다. 현재 85% 수준인 정유 사업 매출 비중을 2030년까지 45%로 낮추고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화학소재, 블루수소 등 3대 신사업의 영업이익 비중을 70%까지 높인다는 내용이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국내외 주요 증권사에 상장을 위한 입찰제안 요청서를 발송하는 등 IPO 준비 절차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