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선 개입 마라” 박진, 윤석열 비판한 中 대사에 경고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6:12

업데이트 2021.07.16 17:44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뉴스1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뉴스1

박진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비판한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를 향해 “중국은 한국 대선에 개입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항의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동맹을 존중하고, 중국의 사드 개입 부당성을 지적하는 윤 전 총장의 견해에 공감한다”며 “싱하이밍 대사의 대응은 내용을 떠나 외교 관례에 어긋난 결례이며 대단히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주재국의 대사가 이런 식으로 유력 대선 후보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 나서서 반박하고 자국의 입장을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주권 침해”라며 “대한민국의 대선에 중국이 개입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이어 “집권당의 반응은 더 큰 문제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중국대사의 부적절한 주권 침해에 편승해 윤 전 총장을 비판하고 나섰다”며 “타국 대사의 부적절한 비판까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집권 여당 대표가 취해야 할 자세가 아니”라고 했다.

박 의원은 “외교부는 싱하이밍 대사의 입장이 중국 공식 입장인지 확인하고 항의해야 한다”며 “송 대표는 정권의 이익이 아니라 국가의 이익, 대한민국의 자존심부터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