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지침 위반' 박석민·박민우 등, 72경기 출장 정지 제재

중앙일보

입력 2021.07.16 15:32

업데이트 2021.07.16 15:39

NC 박석민,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왼쪽부터). 연합뉴스

NC 박석민,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왼쪽부터). 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어기고 외부 여성 2명과 밤늦게까지 술을 마신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 박민우가 72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KBO는 16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어 이들의 방역수칙 위반 관련 사안을 심의했다. 상벌위원회는 "이 선수들은 코로나 19 확산이 엄중한 상황에서 정부의 수도권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지침을 위반해 사회적으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 또 경기를 앞두고 늦은 시간까지 음주를 하는 등 프로 선수로 지켜야 할 기본적인 본분을 지키지 않는 등 품위손상행위를 저질렀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KBO 규약 제 151조 '품위손상행위'에 근거해 해당 선수들에게 각각 72경기 출장 정지와 제재금 10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또 이들의 소속팀 NC 구단에 대해서는 "선수단 관리 소홀로 인해 결과적으로 리그 중단이라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했고, 그로 인해 리그의 명예가 훼손됐다고 판단했다"는 이유로 KBO 규약 부칙 제1조 '총재의 권한에 관한 특례'에 따라 제재금 1억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 박민우는 지난 5일 밤부터 6일 새벽까지 서울 원정 숙소에서 여성 2명과 술을 마셨다. 이후 여성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이 사실이 발각됐고, 박민우를 제외한 3명이 모두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박민우는 올림픽 대표팀 선수 자격으로 화이자 백신 1·2차 접종을 마친 뒤라 감염되지 않았지만, 도의적 책임을 지고 태극마크를 반납했다.

이날 상벌위원회에는 법무법인 KCL 최원현 대표 변호사(위원장), 김재훈 변호사, 성균관대학교 일반대학원 과학수사학과 김기범 교수, 법무법인 율촌 염용표 변호사, KBO 김용희 경기운영위원장 등 상벌위원 5명이 전원 참석했다. 또 NC 김종문 단장과 박민우가 출석해 경위를 진술하고 질의를 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