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끄러움 없는 한명숙 구하기…억울하면 재심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23:47

업데이트 2021.07.16 00:35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중앙포토·뉴스1

야권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한명숙씨가 불법정치자금을 받지 않았고, 대법원의 유죄판결이 그렇게 억울하다면 재심을 신청하면 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에 대한 감찰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 “하다 하다 안 되니 요란하기만 하고 알맹이도 없는 결과발표로 ‘한명숙 구하기’를 이어간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현 정권의 주도로 진행된 무리한 감찰에서도 수사과정에서의 불법은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며 “국민들이 또다시 속을 것이라고 착각하며 부끄러움조차도 모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명숙 단 한 사람을 위해 이렇게까지 막무가내로 사법체계를 망가뜨리는 것이 정상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로 인한 혼란은 결국 국민의 피해로 돌아오게 된다”고 짚었다.

윤 전 총장은 “현 정권은 ‘우리 힘이 더 세니 대법원 판결 따위는 무시하고, 우리 편만 살릴 거다, 너희들이 뭐 어쩔 건데’식의 태도로 일관한다”며 “지금 대한민국에는 법 위에 존재하는 특권계급이 탄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힘을 모아 이 정권의 연장을 막고, 압도적으로 정권을 교체해야 하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