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덮어줄게" 대놓고 벤츠·5000만원 요구한 전·현직 경찰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20:03

업데이트 2021.07.15 20:18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경찰관 이미지 그래픽

사건 무마를 대가로 사건 관계인에게 거액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현직 경찰관이 1심에서 중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이영호 부장판사)는 1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 A씨에게 징역 7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했다.

범행을 공모한 전직 경찰관 B씨에게는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하고 100만원의 추징을 명령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중순 식당 등에서 특정 사건 관계인들을 여러 차례 만나 사건 무마 명목으로 1억원 상당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당초 벤츠 승용차를 요구했으나 이를 받기 어려워지자, 또 다른 사건 관계인과 접촉해 현금 5000만원을 달라고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지위를 이용해 사건 관계인들에게 거액을 요구하는 등 사회의 신뢰를 크게 훼손하는 범죄를 저질렀다"며 "현직과 전직 경찰관이 결탁해 뇌물을 약속받고 나아가 직권을 남용한 범죄는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지적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