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방역당국, 민주노총 광화문 집회 통신정보 요청 안 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9:12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종로3가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조합원들이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을 요구하며 도로를 점거한 채 전국노동자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광화문 등 서울 도심 집회와 관련해서 방역당국이 당시 집회 참가자들에 대한 통신정보 요청을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백종헌 국민의힘 의원실이 중앙방역대책본부와 서울경찰청 등에 문의한 결과 지난 3일 민주노총 측이 연 집회 참석자에 대한 통신정보 제공 요청은 현재까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15일 파악됐다.

지난 3일 민주노총은 서울 광화문 일대 등에서 약 8000명이 참석한 집회를 열었다. 당시 참가자들은 2시간가량 구호를 외치고, 행진하는 등 집회를 진행했다. 이에 정치권 등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집회 개최는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방역당국은 감염병 예방 및 감염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감염병 환자 및 의심자 등의 휴대전화 위치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지난해 8·15 광복절 당시 보수 성향 단체 등이 주최한 서울 광화문 집회 때는 방역당국이 집회 참가자에 대한 통신정보 제공을 요청했다. 당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집회 기간 중 전파에 의한 감염이 추정되는 사례들이 집회 이후 확인돼 참가자 추적 관리를 위해 통신정보 제공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민주노총 집회와 관련해 방역당국 측은 참석자 중 현재까지 확진자가 확인되지 않아 발생 여부를 주시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백 의원실에 “집회일로부터 최장 잠복기인 오는 16일까지 참가자 중 확진자 발생 여부를 주시하면서 확진자 발생 시 노출 평가 후 참석자 명단 확보를 통해 추적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관련해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를 통해서 “민주노총 집회가 최근 대규모 감염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렵다”며 “현재까지 민주노총 집회 관련 확진자는 확인된 바가 없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