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5급 사무관, 성추행 혐의로 입건…직위해제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8:04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사진 기획재정부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사진 기획재정부

기획재정부가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소속 공무원을 직위 해제했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에서도 간부 공무원이 낮술을 마시고 골프 접대를 받아 직무에서 배제되는 등 세종시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15일 기재부와 경찰 등에 따르면 기재부 5급 사무관 A씨는 이달 초 세종시 나성동에서 길을 지나던 행인에게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재부는 최근 경찰로부터 수사 개시 통보를 받고 A씨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앞서 공정위는 낮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운 국장급 공무원 1명, 기업 임원과 골프를 치고 비용을 대신 내도록 한 과장급 3명을 직무 배제하고 인사혁신처에 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인사처는 정부 부처가 5급 이상 국가 공무원에 대한 징계를 요청하면 중앙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결정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