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는 대한민국의 영토"…유럽·일본 옛 지도 20점 무더기 공개 [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7:45

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이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증명하는 18세기 유럽과 일본 고지도 20여점을 15일 공개했다.   사진 독도재단

경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이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증명하는 18세기 유럽과 일본 고지도 20여점을 15일 공개했다. 사진 독도재단

일본이 독도에 대한 역사왜곡을 지속해서 자행하고 있는 가운데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고지도 자료가 대거 공개됐다.

경상북도의 출연기관인 독도재단은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18세기 유럽과 일본의 고지도를 온라인을 통해 15일 공개했다. 독도의 영유권에 대한 일본의 억지주장을 전 세계에 환기시키기 위해서다.

일본은 도쿄올림픽 홈페이지 성화봉송 지도에 독도를 자국의 영토로 그려놓거나, 올림픽 개막식을 10일 앞둔 지난 13일 방위성이 매년 발간하는 방위백서를 통해 17년째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등 행태를 멈추지 않고 있다.

독도재단이 ‘K-독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고지도는 20여 점에 달한다. 특히 지난달 13일 스페인에서 공개되며 관심이 높아진 조선왕국전도(1735)가 눈에 띈다.

이와 함께 예수회의 정보에 근거한 중국령 달단지도(1749), 광동·요동·조선지도(1750) 등 18세기 서양에서 제작된 고지도 10점과 일본 외무성이 독도 영유권 주장의 증거로 제시한 1846년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改正日本與地路程全圖)’가 조작된 지도임을 밝히는 1779년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초판, 관허판(1791·1811·1833·1840), 조작판(1844·1846) 등 일본에서 제작된 고지도 등 13점이 포함됐다.

특히 이번에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관허 1~5판을 전부 공개하면서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눈속임을 한 정황을 꼬집었다.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지도는 그 시대 사람들의 인식이 고스란히 반영돼 제작되는 것”이라며 “이러한 고지도를 통해 이미 전 세계인들은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것을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