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최재형 입당, 헌정사에 안 좋은 사례" 비판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4:56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세종특별자치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5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세종특별자치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것과 관련해 “우리 헌정사에 아주 안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충남 홍성의 충남도청에서 열린 충남 예산정책협의회 참석 전 기자들과 만나 “감사원장이나 검찰총장이 그것을 마지막 공직으로 봉사한다는 자세를 갖지 않고 대통령 후보로 나서면 자신의 모든 행위가 정치적 행위, 사전 선거운동으로 의심받는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이어 “최 전 원장은 감사원장 자리를 임기 중 그만두고 나와서 정치를 선언하고, 특정 정당 그것도 야당에 가입하는 게 감사원의 독립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후대 감사원장과 직원들에게 어떤 의미로 다가갈지에 대한 해명을 국민에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을 감사원장으로 발탁해 임명해준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인간적 예의와 도리에 관한 의사표시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은 민주주의의 핵심 가치다. 감사원장을 임기 중 사퇴하고 곧바로 입당한 건 반헌법적 사례”라며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권 욕심에 자신이 몸 담았던 조직을 망치고 대선에 출마하는 게 최재형식 정치인지 모르겠지만, 이런 분이 국민의 대표가 된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이준석 대표와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임현동 기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이준석 대표와 팔꿈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임현동 기자

대선주자들 역시 비판에 가세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은 “두 사람(윤석열·최재형)의 미숙한 정치적 선택이 두 사정기관을 정치 등용문으로 전락시키는 지옥문을 열었다. 공화국의 기초를 흔들고 있다. 분노스럽고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캠프의 배재정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 초대 감사원장이란 타이틀이 아깝다. 얼씨구나 두 팔 벌려 환영한 국민의힘도 무책임하긴 매한가지”라고 논평했다.

개별 의원들 사이에서는 “비판하는 시간조차 아까울 정도로 한심한 행동”(김용민) “국민의힘 입당은 민주주의 능멸”(진성준) “독립운동하다가 노선이 안 맞는다며 친일파에 가담해선 안 되는 거 아니냐”(정청래) “사직서에 잉크도 안 말랐다. 그동안 어떻게 참았을까 측은한 생각조차 든다”(윤건영) 등의 반응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