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광 측, 불륜의혹에 “지인모임 해프닝···오해살만한 행동 주의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4:27

추자현,우효광. 일간스포츠

추자현,우효광. 일간스포츠

배우 추자현의 남편이자 중국배우인 우효광이 중국에서 불륜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해프닝”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우효광 소속사 BH 엔터테인먼트 측은 우효광의 불륜설 영상과 관련해 “지난 5월 지인들과의 모임 후 귀가 과정에서 있었던 해프닝”이라고 전했다.

소속사는 “영상에 등장하는 분들은 가족끼리도 왕래하는 감독님과 친한 동네 지인분들”이라며 “아무리 친한 지인이어도 오해를 살 만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해서는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중국 매체 소후 연예에 따르면 늦은 밤 술집에서 나온 우효광이 한 여성과 함께 차를 타고 떠났다. 이때 우효광은 여성의 차량 탑승을 도왔고 이후 여성을 자신의 무릎에 앉혔다.

영상이 공개된 후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불륜 의혹이 제기됐다.

한편 우효광과 추자현은 중국 드라마로 인연을 맺은 뒤 지난 2015년 공개 연애를 시작했으며 지난  2017년 혼인신고를 마쳤다. 이후 2018년에 아들을 얻었고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해 결혼생활을 공개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