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잇따른 정치권 인사 방문에 “외부인 출입 제한 강화” 연서명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2:51

더불어민주당 산업재해 예방 태스크포스(TF)의 이해식, 장철민, 이탄희 의원이 15일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사건과 관련해 기숙사인 관악학생생활관을 현장 방문하고 있다.   사진은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다 지난달 26일 숨진 50대 여성이 생활하던 휴게공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산업재해 예방 태스크포스(TF)의 이해식, 장철민, 이탄희 의원이 15일 서울대 청소노동자 사망사건과 관련해 기숙사인 관악학생생활관을 현장 방문하고 있다. 사진은 청소노동자로 근무하다 지난달 26일 숨진 50대 여성이 생활하던 휴게공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산업재해예방TF 소속 의원들이 15일 ‘청소노동자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서울대를 방문하자 서울대 기숙사에 거주하는 학생 400여명은 “외부인 출입 제한을 강화해 달라”며 연서명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방문은 지난 7일 민노총 기자회견과 1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방문에 이어 세 번째다.

학생들의 생활공간인 기숙사에 정치권 인사들의 방문이 잇따르자 ‘관악사(서울대 기숙사) 자치회’는 ‘기숙사 내 외부인 출입 반대 연서명’을 내고 “청소노동자 사건의 진상규명을 진심으로 바라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와 관련해 국회 민주당 산재 TF 소속 국회의원 등 8명이 925동 내부 휴게실로 방문할 것이라 공지됐다”며 “명백한 사생들의 생활공간에, 사생들의 동의 없이 외부인이 출입한다는 것에 많은 분이 불편함을 느끼실 것이라 예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 확산세가 심해지는 시기에 감염에 대한 우려도 감출 수 없다” 며 “기숙사의 외부인 출입 제한을 강화해 사생들의 주거권을 보장하고자 연서명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전 이해식·이탄희·장철민 의원 등은 서울대학교 행정관 4층 대회의실에서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서은영 학생부처장 등으로부터 사건 관련 보고를 받았다.

학교 측과 질답 마친 뒤 민주당 산재 TF 의원들은 고인이 사망한 기숙사를 방문한 뒤 유족·노조 측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민주당은 이번 간담회를 포함해 노동 현장의 실태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내년 시행할 중대재해법 시행령에 반영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 관련 여권 인사의 서울대 방문은 두 번째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 민주당 김남국 의원과 유족과 학교 측 관계자를 만난 자리에서 “(진상규명을 위해) 학교 측이 (노조도) 공동으로 참여할 수 있게 기회를 주면 어떤 결론이 나더라도 많은 분이 동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