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로 즐기는 고연전, 모바일 신분증 인증...고려대-SKT 스마트 캠퍼스 맞손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2:24

업데이트 2021.07.15 13:28

뉴노멀시대를 맞아 새로운 가치를 제시하며 캠퍼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준비하고 있는 고려대와 AI기반 마케팅 컴퍼니로의 전환을 준비하고 있는 SKT가 손을 잡았다.

현실과 가상세계 기반으로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 양해각서 체결
이프랜드 기반 메타버스 캠퍼스 조성, 올해 고연전 메타버스로 진행 예정
국내 최초 블록체인 모바일 신분증으로 통합 관리, 서류발급도 앱으로 가능
5G, 클라우드 기반 초저지연 초고속 연구실 환경 마련, 실제 창업 단계까지 지원
AI 에너지 플랫폼 기반 고효율/저소비 에너지 전환 통해 2050 탄소 중립 실현 추진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와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7월 15일(목) 오전 10시 현실과 가상세계를 기반으로 연결과 융합 중심의 차세대 스마트 캠퍼스 인프라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온라인 화상회의로 열린 협약식에서 고려대와 SKT는 메타버스 기반 캠퍼스 라이프 환경 구축, 이니셜(initial) 서비스 기반 통합 신분증 발급, IoT 기반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구축, 5G 인프라 구축 및 Cloud 연계 서비스 제공, 메시징 서비스 기반 교우회 참여 활성화 등 스마트 캠퍼스 조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체결로 양 기관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캠퍼스 라이프가 비대면을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는 환경에서 가장 중요한 기반 인프라인 5G, Cloud와 인증 환경을 함께 구축하고 AI 기반 에너지 플랫폼을 통한 2050 탄소중립 실현을 함께 추진한다.

메타버스 캠퍼스 조성… 고연전 응원도 메타버스 공간에서 진행 예정

SKT는 고려대에 새로운 소통 트렌드인 메타버스 기반의 캠퍼스를 조성한다.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를 통해 학생들은 영상 회의를 넘어 각자 개성이 담긴 아바타로 학생들을 만나 동아리 활동을 하는 등 다양한 상호작용과 재미요소를 담은 대면 이상의 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메타버스의 첫 적용은 코로나19로 작년에 시행하지 못했던 ‘고연전’이 될 예정이다. 실제 경기는 무관중으로 진행되지만, 메타버스 경기장에서는 역동적인 응원이 가능해서 코로나 시대에 달라진 응원문화와 함께 비대면 시대에도 학생과 교우들이 함께 고연전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연전으로 메타버스를 처음 선보인 뒤, 고려대는 교과 및 비교과 활동 등 다양한 분야까지 적용하여 학생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실험/실습 등 비대면으로는 한계가 있는 일부 교과목에도 적용을 검토하며 학생들의 동아리, 국제교류, 사회봉사 등 다양한 비교과 활동에도 메타버스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기반 통합 신분증으로 캠퍼스 이용하고 서류발급도 간편하게

양 기관은 올해 연말 도입을 목표로 블록체인 기반의 이니셜 앱으로 모바일 신분증 통합을 추진한다. 현재는 이용 목적에 따라 교우증, 도서관 이용증, 기숙사증, 의료원 환자 진료카드 등의 실물 카드로 나눠져 있지만, 앞으로는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교내 온·오프라인 어디에서든지 신원 인증과 서비스 이용을 쉽고 편하게 할 수 있게 된다.

모바일 통합 신분증의 발급 신청과 학생회 선거 전자투표를 위한 본인 인증 그리고 메타버스 캠퍼스에서 강의를 수강하는 경우에도 이니셜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학생들의 학위, 수강내역, 학점, 상벌 서류 또한 이니셜 앱을 통해 발급받는 등 입학부터 졸업까지 캠퍼스 생활 전반에서 이니셜 앱을 통해 인증하고 증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5G 기반의 초저지연·초고속 연구실 환경 조성하고 탄소중립 함께 추진

새로운 혁신의 요람인 연구실은 5G 기반의 초저지연·초고속 환경으로 변화된다. 5G 클라우드 기반의 연구용 플랫폼과 5G MEC Test Lab을 조성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는 연구 환경이 만들어진다. 고려대 산학협력단에 IoT 오픈하우스를 설립해 연구원 뿐만 아니라 교우들이 IoT와 관련한 서비스 기획·개발·컨설팅 지원은 물론 실제 창업 단계까지 연계하여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양 기관은 ESG 경영을 위해 에너지 분야에서 기존 장비를 고효율 장비로 교체하고 딥러닝 기반 최적 에너지 알고리즘을 적용한다. 이를 통해 에너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감축을 추진해 세계적으로 가속화 되고 있는 탄소중립 트렌드에 발을 맞출 계획이다.

한편, 올해 고려대는 교육부에서 추진하는 ‘디지털 신기술 인재 양성 혁신공유대학’ 사업의 에너지신산업 주관대학으로 선정되어 2026년까지 국가 수준의 신기술 분야 핵심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개발해 운영한다. 이번 스마트 에너지 캠퍼스 구축 사업을 통해 실무역량을 키울 수 있는 교육 과정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고려대는 정진택 총장 취임 후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중점을 두고 빅데이터, AI, 사물인터넷, Cloud 등 기술적인 요소를 적용한 참여형 스마트 캠퍼스를 구축해가고 있다. 2019년 설립한 ICT/IoT 캠퍼스 위원회는 구성원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마스터플랜을 완성했다. 첫 번째 사업으로 데이터 허브를 구축하여 교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국내 최초 AI 맞춤형 교양과목 추천시스템인 ‘AI선배’ 프로그램과 교과-비교과 통합관리시스템 ‘KUchive(쿠카이브)’ 플랫폼을 선보였다. 2020년 11월 출범한 ‘스마트캠퍼스추진단’에서는 ICT/IoT 기술이 적용된 안전한 연구 환경을 구축하고 국내 대학 최초로 블록체인기반 모바일 신분증을 구현하는 등 시대적 흐름에 맞고 구성원들의 의견을 담아낸 ‘참여형 스마트캠퍼스를 단계적으로 구축해가고 있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기술 그 자체가 혁신이던 과거와는 달리 지금은 연결과 융합 중심 혁신이 우리 일상과 사회를 변화시킴으로써 비대면 시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게 될 것”이라며 “국내 대학 최초로 블록체인에 기반한 모바일 신분증을 도입하고 캠퍼스 전체를 리빙랩으로 구축하여 구성원들의 생활에서 생성되는 데이터를 수집, 분석, 활용하여 대학 교육, 연구, 행정의 디지털 혁신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정호 SKT 대표이사는 “이번 고려대학교와의 협력은 과거 오프라인에만 국한되었던 대학 캠퍼스의 개념을 메타버스와 같은 가상 캠퍼스까지 영역을 확장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SKT가 가진 5G, 메타버스, 블록체인, IoT 등 핵심 기술의 적용을 통해 산업과 기술 혁신의 요람인 캠퍼스에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