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청해부대 코로나 확진에 “의료인력·방역장비 신속투입하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1:58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해외에 파병된 해군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400t급)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6명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청해부대에 의료인력 등을 투입하고 다른 파병부대 상황도 점검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모회의에서 공중급유수송기를 급파해 방역인력, 의료인력과 방역·치료장비, 물품을 최대한 신속하게 현지에 투입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현지 치료 여건이 여의치 않을 경우 환자를 신속하게 국내에 후송하고, 다른 파병부대 상황을 점검해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지원할 것을 함께 주문했다.

앞서 합참은 이날 “청해부대에서 7월 10일 다수의 감기 증상 환자가 발생해 13일 6명에 대해 샘플검사를 실시한 결과, 15일 6명 전원이 확진됐다”고 밝혔다.

청해부대는 확진자들을 함정 내 분리된 시설에 격리했고, 유증상자 80여명도 함정 내 별도 시설에 코호트(동일집단) 격리 조치했다.

승조원 300여명 전원을 대상으로도 최대한 빠르게 PCR 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올해 초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견된 청해부대 34진은 국내 백신 접종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 2월 8일 출항한 탓에 승조원 모두 백신을 맞지 않았다. 또한 함정에는 밀폐된 공간이 많고, 환기 시설이 모두 연결돼 있어 집단감염 가능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합참은 “확진자 신속 치료 및 확산 방지 대책과 국내 복귀를 위한 수송 대책을 강구 중”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엄중한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방역 현장을 점검해야 할 국무위원들의 국회 출석 시간을 최소화하는 배려를 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문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박홍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게 이런 내용을 전달했다.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 중인 국회 예결위는 전날부터 각 부처 장관들을 출석시킨 가운데 종합정책질의를 하고 있으며, 이날로 질의를 마무리한 뒤 20일부터 소위를 열어 추경안에 대한 증액·감액 심사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