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文, 尹징계안 보고 '기가 차다'며 나보고 잘했다더라"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1:08

업데이트 2021.07.15 11:25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7일 경기도 파주시 연스튜디오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면접 정책언팩쇼'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7일 경기도 파주시 연스튜디오에서 열린 '프레젠테이션 면접 정책언팩쇼'에서 정책 발표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징계안을 재가하면서 '기가 차다'는 듯한 반응을 보였다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추 전 장관을 칭찬했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의 대권 주자에 도전한 추 전 장관은 15일 오전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당시 대통령이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의결서를 일일이 다 보고 심각하게 받아들였다. 민주주의 제도 아래서 민주적 통제를 하는 장관이 잘한 것이라며 재가를 해주셨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당시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결의서가 100쪽이 넘었다고 말하며 "대통령이 그걸 다 보시고 '기가 차다' 하시고 재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의 이 말에 진행자가 "대통령이 '기가 차다'라는 그런 엄명이 있었느냐"고 재차 질문하자, 추 전 장관은 "'기가 차다', 딱 그런 표현은 안 했지만, 대단히 심각하게 받아들이셨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전 장관. 임현동 기자

추미애 전 장관. 임현동 기자

최근 윤 전 총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추미애 장관과 함께 물러나면 징계는 없는 것으로 하겠다며 문재인 정부가 사퇴를 압박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문 대통령의 당시 발언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은 '핍박받았다', '청와대가 사퇴를 종용했다'는 식으로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계속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