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 자동차 대리점서 60대 2명 숨진채 발견…“서로 흉기 휘두른 듯”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10:39

중앙포토

중앙포토

인천의 한 자동차 대리점 사무실에서 흉기에 찔린 남성 2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0분께 인천시 계양구 한 상가건물에 있는 자동차판매 대리점 사무실에서 60대 소장 A씨와 60대 직원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대리점 다른 직원이 “사무실에서 싸우는 소리가 났으나 조용해 가봤더니 사망해 있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와 B씨의 몸에서는 흉기에 찔린 흔적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서로에게 흉기를 휘둘러 사망한 것으로 보고 현장 감식과 폐쇄회로(CC)TV 확인 등을 통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