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 연속 확진자 50명대 대구…15일 거리두기 2단계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9:48

14일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업무시간 전부터 줄을 서고 있다. 뉴스1

14일 대구 달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에서 시민들이 업무시간 전부터 줄을 서고 있다. 뉴스1

대구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명대를 기록했다.

15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대구 지역 확진자 수는 51명(해외유입 1명 포함)이다. 8일 15명에서 9일 19명, 10일 14명, 11일 23명, 12일 37명, 13일 38명, 14일 52명 등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확진자 중 2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수성구 범어동 헬스장 관련이다. 지난 11일 회원 1명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계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타 지역 이관자까지 합치면 이 헬스장에서만 지금까지 확진자 53명이 나왔다.

서구 한 음식점 관련으로도 5명이 추가됐다. 지난 10일 1명이 확진된 후 누적 확진자 수가 12명으로 늘었다. 달서구 한 고등학교 관련으로도 3명이, 중구 A주점과 B주점 관련으로도 각각 2명, 1명이 더 나왔다.

이와 관련해 대구시는 15일 0시부터 25일 자정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시행한다. 식당과 카페, 노래연습장, 유흥시설 등이 오후 11시까지만 실내영업이 가능하고 모임·집회는 최대 100인까지 인원이 제한된다. 다만 사적 모임은 기존처럼 8인까지 가능하다.

경북도 두 자릿수 확산세를 보인다. 이날 경북 지역 신규 확진자 수는 13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산 5명, 영천 3명, 포항·김천·구미·상주·칠곡 각 1명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