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추경 과감하게 날치기 해야…기재부 동의 필요없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9:27

업데이트 2021.07.15 09:39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과감하게 날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방송인 김어준씨가 15일 서울 마포구 TBS 라디오국에서 진행된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방송인 김어준씨가 15일 서울 마포구 TBS 라디오국에서 진행된 '김어준의 뉴스공장' 일정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뉴스1

15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이 지사는 "홍남기 부총리가 반대하는 사항을 처리해야 하느냐"는 진행자 김어준씨의 질문에 "정말로 필요한 민생에 관한 것은 과감하게 날치기해줘야 된다"고 답했다.

이 지사는 "의회는 (추경) 총액이 증액되지 않으면 기재부 동의 없이 결정할 수 있다"면서 '결정해버려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네"라고 답했다.

이어 이 지사는 "180석 얘기 자주 하지 않습니까"라고 반문하며 "아주 논쟁이 심한 차별금지법, 이런 것 날치기하면 안 되지만, 정말로 필요한 민생에 관한 법안은 과감하게 날치기해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에게 필요하고 국민이 맡긴 일 하는 데 반대한다고 안 하면 그게 직무유기"라며 "표현을 좀 우아하게 해서, 강행처리라고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씨가 "논란이 되겠다"고 말하자, 이 지사는 "과감한 날치기, 제가 평소 주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여당은 재난지원금의 '전 국민 보편 지급'을 당론으로 확정하고 100% 지급과 추경 편성을 요청하고 있다. 하지만 홍 부총리는 추경 확대가 어렵다며 소득 하위 80%에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