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조르고 성추행했는데 "장난"…이 말에 분노의 청원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8:48

업데이트 2021.07.15 10:17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학생들의 집단 괴롭힘이 의심되는 영상이 촬영됐다. 연합뉴스

경기 고양시 일산에서 학생들의 집단 괴롭힘이 의심되는 영상이 촬영됐다. 연합뉴스

한낮 주택가에서 남학생 한 명이 또래로 보이는 여럿으로부터 집단 괴롭힘을 당하는 것처럼 보이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확산해 파문이 일고 있다. 가해 학생들은 경찰에 "기절놀이 장난을 친 것"이라고 학교폭력이 아니라는 취지의 주장을 했는데, 이들을 처벌해 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중학생 자녀를 키우는 엄마'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누가 봐도 집단 괴롭힘인, 기절 게임이라고 불리는 집단 괴롭힘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중학생을 키우는 엄마로서 도저히 저 행동들이 장난이라고 여겨지지 않는다"라며 "여러 명이 주차장 구석에서 (한 학생의) 목을 조르는 영상에도 피해 학생은 '친구들끼리 장난이었다'고 진술해 경찰이 사건으로 다루지 않았다고 한다"라며 "명백히 학교폭력으로 보이는데도 보복이 두려운 피해 학생이 장난이었다고 해 무마된다면 실제 폭행을 당하거나 성희롱을 당하는 다른 학생들은 더 이야기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청원인은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무엇이 진짜 피해인지 헤아려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14일 등록된 이 청원에는 지금까지 4만6000여명이 동의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의한 지하철역 인근에서 촬영돼 확산됐다. 영상에는 남학생 3명과 여학생 2명이 남학생 1명을 집단으로 괴롭히는 것처럼 보이는 장면이 담겼다. 남학생 A군이 피해 학생 B군의 목을 조르는 동안 여학생 C양은 B군의 신체 부위를 만지는 장면 등이 찍혔다.

영상 촬영자가 경찰에 신고했지만, 가해 학생들은 경찰에 "기절놀이 장난을 친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B군 역시 "장난을 친 것이 맞는다"고 했다. 다만 경찰은 이미 지난 14일 피해자 조사를 마치고 목을 조른 A군과 C양도 곧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중학생이며, A군과 C양은 B군의 선배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는 학교폭력 사건으로 보고 수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상태"라며 "장난이라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는 당시 어떤 상황이었는지와 주변 다른 친구들과의 관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