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연봉 50% 깎고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 남는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8:22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바르셀로나 리오넬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리오넬 메시(34·아르헨티나)가 연봉을 절반으로 깎고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에 남기로 결정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BBC, 마르카 등 외신들은 15일(한국시각) “메시가 연봉을 기존의 50% 수준으로 삭감하기로 했다. 5년 재계약해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에 남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바르셀로나와 계약이 6월 30일 끝나 자유계약선수(FA)가 됐다. 메시는 2004년부터 바르셀로나 1군으로 17시즌간 뛰며 778경기에서 672골 305도움을 올렸다. 메시는 작년 8월 바르셀로나에 이적 요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이 7억 유로(약 9500억원)에 달해 결국 팀에 잔류했다.

맨체스터시티(잉글랜드)와 파리생제르맹(PGS) 등이 관심을 보였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계약이 성사되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도 메시와 재계약 조건을 낮출 수밖에 없었고, 메시도 구단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메시는 연봉이 절반으로 깎여도 800억원 이상을 챙길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