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바루기

[우리말 바루기] ‘쎈’ 놈

중앙일보

입력 2021.07.15 00:03

지면보기

경제 04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연일 10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 속도가 빠른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한 확산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 신문과 TV 등 뉴스에서는 ‘감염력이 70% 쎈 변이 코로나’ ‘마스크 벗으니 더 쎈 놈이’ 등의 제목이 눈에 띈다.

여기에서 나오는 ‘쎈’이라는 표현은 맞는 것일까? 강력하다는 의미를 나타내는 단어가 ‘쎄다’로 생각해 아마도 ‘쎈’이라 적은 것 같다. 하지만 결론부터 얘기하면 ‘쎄다’라는 단어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이를 활용한 ‘쎈’이라는 표현은 맞는 말이 아니다.

강하다는 뜻을 나타내는 단어는 ‘세다’이다. 이 ‘세다’를 더욱 더 강한 느낌으로 전달하려다 보니 ‘쎄다’로 발음하는 경우가 많지만 적을 때는 ‘세다’ ‘센’으로 정확하게 표기해야 한다.

‘세다’를 ‘쎄다’로 적는 것처럼 본래 단어와 다르게 된소리로 잘못 쓰는 낱말이 적지 않다. 대표적인 것이 ‘-빨’이다. “약빨이 떨어졌는지 열이 다시 오르고 있다”와 같은 경우다. 여기에서 ‘약빨’은 ‘약발’의 잘못된 표현이다. ‘말빨’ ‘화장빨’ ‘글빨’ 등도 ‘-빨’로 쓰기 쉬운 단어다. 모두 ‘-발’로 고쳐야 바르다.

“속이 너무나 상해 안주도 없이 깡소주를 마셨다”에서와 같이 ‘깡소주’라 쓰는 경우도 종종 볼 수 있다. 제대로 된 안주 없이 먹는 소주는 ‘깡소주’라 불러야 말맛이 날지 모르지만 적을 때는 ‘강소주’로 바르게 표기해야 한다.

이처럼 ‘쎈’이나 ‘-빨’ ‘깡-’ 등으로 발음하는 것은 된소리가 자신의 느낌이나 의사를 더욱 강하게 전달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인 듯하다. 하지만 말할 때는 크게 관계없으나 적을 때는 주의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