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 코로나 초비상 "전원 검사받고, 2분의1 재택하자"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8:07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시민단체를 위해 마련된 기자회견 공간에 집회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만 세워져 있다. 뉴스1

서울 등 수도권 지역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작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시민단체를 위해 마련된 기자회견 공간에 집회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만 세워져 있다. 뉴스1

국회에서 이달에만 14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7월 들어 하루 한 명 꼴로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지난 13일까지 52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한 것에 비하면 증가세가 가파르다.

국회 사무처는 14일 본청·의원회관에 근무하는 직원과 출입기자 등 상근자 750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전수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15~16일 이틀 간 국회 운동장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한다. 하루 1000명까지 검사할 수 있는 검체 채취소 6개를 운영할 예정이다.

대상은 국회 사무처·입법조사처·예산정책처·도서관 등 입법공무원, 타부처 파견 공무원, 교섭단체 직원, 민간업자 등은 의무적으로 검사에 응해야 한다. 다만 사무처는 이날 공지에서 국회의원과 의원실 보좌진, 출입기자 등에 대해선 “강력한 권고”라는 표현을 썼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여야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내 재택 근무 활성화와 코로나19 검사 동참을 요청했다. 박 의장은 “현재 의무적으로 시행하는 3분의 1 이상 재택근무를 철저히 지켜주시고, 이에 더해 가능하다면 소속 직원 2분의 1 이상이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해달라”며 “의원실 소속 모든 직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여당도 비상이 걸렸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소속 의원들에게 “저 역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원내대표실에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필수 인력을 제외한 3분의 1 이상 보좌진 재택근무 의무 시행과 15·16일 양일간 실시되는 선별검사 전원수검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는 친전을 보냈다.

민주당보좌진협의회는 이동윤 회장 명의로 “추경안 심사 등 의정활동에 어려움이 많으시겠지만 국회 (방역 대책) 조정안에 따른 보좌진 재택근무가 이행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는 서한을 소속 의원들에게 발송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