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이준석 라이더"…김용태 "싸구려말씀은 김어준이랑"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6:31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이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같은 당 이준석 대표에 대해 '리더가 아닌 따릉이 라이더'라고 비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저잣거리에서나 할법한 싸구려 말씀은 이제 멈추라"며 "정 하고 싶으시면 김어준씨와 사적으로 만나 나누라"고 직격했다.

김 최고위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 의원님, 제1야당 당대표 흔들기에 정신이 팔려 신나신 탓인지 등잔 밑을 못 보시는 것 같다"며 "꼰대의 말로 치부하기에는 그래도 여당의 의원님이시기에 몇 마디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 벌어지는 논의는 국민 민생과 직결된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작은 정부론'에 근거한 정부부처 축소에 대한 건강한 논의"라며 "국민이 보시기에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더 나은 방안을 내면 된다"고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 대표는) 다른 한쪽의 날개를 대표하는 제1야당의 대표"라며 "정 의원에게 국민을 위한 협치는중요하지 않으냐"고 물었다.

또 "정작 정 의원께서 소속된 민주당에서는 바지를 내리네 마네, 특정 후보를 돌림빵 하네와 같은 차마 입에 올리기도 힘든 막말이 난무하고 있다"며 "정 의원님 눈에는 안 보이느냐"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김 최고위원 페이스북 캡처]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방송인 김어준.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방송인 김어준. 뉴스1

한편 정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야 대표의 전국민 재난지원금 합의를 야당이 번복한 것에 대해 '이준석 리스크'라며 "일찍 피는 꽃은 일찍 지는 게 만고의 진리"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내가 봤을 때 이준석은 더이상국민의힘 리더(Leader)가 아니다. 따르는이 없는 따릉이 타는 라이더(Rider)일 뿐"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