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지능형 스캐너로 택배 분리…5년간 61억 박스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4:26

CJ대한통운이 택배 분류 작업 자동화 속도를 내고 있다. 운영 효율을 높이고 근로 부담을 줄이기 위해서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6년 첨단 지능형 스캐너인 ITS(Intelligent Scanner)를 도입한 후 5년간 61억 개가 넘는 택배 물량을 처리했다고 14일 밝혔다. ITS는 택배 분류 과정의 하나인 운송장 스캔을 맡았다.

CJ대한통운의 첨단 지능형 스캐너인 ITS가 택배 상자에 붙은 운송장을 자동으로 스캔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의 첨단 지능형 스캐너인 ITS가 택배 상자에 붙은 운송장을 자동으로 스캔하고 있다. [사진 CJ대한통운]

ITS는 컨베이어 벨트 위를 빠르게 지나가는 택배 상자를 자동으로 스캔해 운송장 바코드에 담긴 택배 상품 정보를 추출·저장한다. CJ대한통운은 현재 전국 택배터미널에서 ITS 300여 대를 운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휠소터도 도입했다. 휠소터는 배송 지역별로 택배 상자를 자동 분류해 근로자의 근무시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냈다. 소형 택배 상품을 자동으로 분류하는 자동화시설(MP·Multi Point)도 택배 현장에 도입했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016년 11월 업계 최초로 ITS를 도입했다. 올해 말까지 ITS 장비 성능을 향상할 계획이다. 측정용 카메라 성능을 고도화해 행랑 모양처럼 구분하기 어려운 형태의 상자의 인식률을 높일 예정이다. 카메라 성능이 좋아지면 정확한 체적 측정, 이미지 저장 등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은 이미 지난 2019년 1월 택배 상품의 가로·세로·높이 3면의 체적을 측정하고 그래픽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했다. 덕분에 택배 상품의 총 체적량과 물량 기반의 빅데이터를 구축할 수 있었다. 체적 정보는 간선차인 대형트럭에 들어갈 수 있는 물량의 총 부피 등을 계산하는 기본 정보라 필요한 차량 수 등을 파악하기 위해 필요하다. CJ대한통운측은 “지속적인 첨단 시스템 도입을 통해 택배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