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 치고 與 도와라" 이동훈 폭로에…尹 "진상규명 엄정처벌"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10:13

업데이트 2021.07.14 11:15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조선일보 논설위원 출신 이동훈(51) 전 대변인의 '여권 회유 압박' 주장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과 관여된 사람들에 대한 엄정한 처벌을 요구한다"고 14일 밝혔다. 전날 "우리와 관련 없는 일"이라고 선을 긋던 모습과는 달라진 태도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이 전 대변인의 폭로에 아직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나 이것이 사실이라면, 헌법 가치를 무너뜨리는 '공작정치'이자, 수사권을 이용한 '선거 개입' '사법거래'"라고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치선언 당일인 6월 29일 '구체적인 수사내용'이 언론에 공개된 것도 심각한 문제"라고 덧붙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 뉴스1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그동안 자신들에 불리한 사안에서는 피의사실공표금지를 강력히 역설해 왔다"며 "그와 반대로, 이동훈의 구체적인 수사내용은 왜 6월 29일 갑자기 공개된 것인지 밝혀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구속)씨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에 연루된 이 전 대변인은 전날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여권의 정치공작설을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여권 사람이 찾아와 'Y'(윤 전 총장 지칭 추정)를 치고 우리를 도우면 없던 일로 만들어주겠다, 경찰과도 조율이 됐다는 식으로 얘기했다"며 "못 하겠다 하자 제 얼굴과 이름이 언론에 도배가 됐다. 윤 총장이 정치 참여를 선언한 그 날"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