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6월 청년 취업자 21년 만에 최대폭 증가…고용 개선세 뚜렷”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08:56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시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6월에는 고용의 양적 측면뿐 아니라 세부 내용 측면에서도 개선세가 점차 뚜렷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홍 부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6월 청년층 (취업자 수) 증가 폭이 20만명(20만9000명)을 상회했다. 이는 2000년 7월 이후 최대 증가폭”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률은 45.1%로 2005년 6월 이후 가장 높으며 고용률 상승폭(+3.1%포인트)은 2000년 3월 이후 최고”라고 부연했다.

또한 홍 부총리는 “1월 저점 이후 5개월간 84만6000명의 취업자가 증가해 코로나19 직전인 지난해 2월 취업자 수의 99.4%까지 회복됐다”며 연령별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민간 일자리 창출도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이와 같은 지표 개선에도 불구하고 청년층이 체감하는 고용상황은 여전히 어렵다는 현실도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도소매업 취업자 수,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 수가 계속 감소하는 등 고용 회복이 더딘 부분도 있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최근 방역조치 강화로 소상공인 등의 어려움이 커지고 고용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걱정이 앞선다”며 “빠른 시간 내에 코로나19 확산세를 억제하고 고용 회복세가 흔들림 없이 이어지도록 정책 대응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6월 취업자 수가 58만2000명 늘어나면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증가 폭은 두 달 연속 둔화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