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IPO 추진’ 틱톡 CEO, 중국 당국에 불려갔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4 00:03

지면보기

경제 03면

장이밍

장이밍

중국의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을 운영하는 바이트댄스가 지난 4월 미국 뉴욕 증시 상장을 포기한 게 중국 규제당국의 압박 때문이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 보도했다. 바이트댄스는 지난해부터 미국이나 홍콩 증시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해왔다. 지난 4월 23일에는 갑자기 “IPO에 필요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자체적으로 판단했다. 현재로선 IPO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냈다. 이 회사의 지난해 매출액은 343억 달러였다. 한때 이 회사의 기업가치가 1800억 달러에 이른다는 말도 업계에서 나왔다.

WSJ “지난 4월 압박 받고 상장 포기”
장이밍, 당국자 만난 뒤 사임도 발표

WSJ는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장이밍(張一鳴·38) 바이트댄스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3월 초 중국의 인터넷 감독기구인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CAC) 관계자를 만났다고 보도했다. CAC 관계자는 바이트댄스 애플리케이션(앱)이 데이터 보안 규정을 위반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바이트댄스가 어떻게 데이터를 수집하고 저장·관리하는지 확인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장 CEO는 CAC 관계자와 면담한 뒤 CEO 자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지난 5월에는 후임 CEO를 발표했다. 올해 말까지 인수·인계 작업을 마치겠다는 계획이다.

WSJ에 따르면 유머를 소개하는 바이트댄스의 앱인 네이한돤즈(内涵段子)는 2018년 초 중국 규제당국에 의해 폐쇄됐다. 당시 규제당국은 네이한돤즈가 저속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를 들었다. 이런 규제 학습효과가 있었기 때문에 바이트댄스의 상장 철회 결정도 신속하게 이뤄졌다고 WSJ는 소개했다.

WSJ는 “이전까지 외국 증시 상장을 추진하는 중국 기업은 CAC의 허가가 필요하지 않았다. 미국과 중국의 긴장이 깊어지면서 지난해 말부터 비공식적으로 CAC의 승인을 요구해왔다”고 전했다.

‘중국판 우버’로 불렸던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 디디추싱은 이런 중국 규제당국의 의중을 거스르며 지난달 말 뉴욕 증시에 상장했다. 이후 규제당국은 디디추싱에 국가안보 규정 위반이라는 중대한 혐의를 씌워 조사에 들어갔다. 중국의 모든 앱스토어에서 디디추싱 앱을 삭제하라는 지시도 내렸다.

CAC가 최근 공개한 인터넷안보 심사규정 개정안에 따르면 회원 100만 명 이상인 중국 인터넷 기업이 외국 증시에 상장하려면 반드시 사전 심사를 받아야 한다. WSJ는 “뉴욕 증시 상장을 준비하던 중국 기업들이 IPO 절차를 중단하거나 홍콩 증시에 상장하는 대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