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모바일→차량’ 라인업 확장으로 이미지센서 1위 소니 추격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17:30

삼성전자의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4AC'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4AC'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모바일 이미지센서 분야에서 쌓아온 기술력을 쌓아온 차량용 제품군으로 확대하며 본격적으로 성장성 제고에 나섰다.

자율주행, 차 안 카메라 등 탑재 늘 전망
증권가 “미래 위한 공략, 성장성 있어”

삼성전자는 차량용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오토4AC’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미지센서는 렌즈로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해 이미지로 보여주는 반도체다.

아이소셀 오토4AC는 픽셀 120만 개를 3.7분의 1인치 옵티컬 포맷(카메라 외부에 있는 렌즈가 상을 맺도록 하는 영역의 지름)에 탑재한 제품으로 차 안에서 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Surround View Monitor)와 후방 카메라에 탑재할 예정이다.

[자료 삼성전자]

[자료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 제품에 최첨단 ‘코너픽셀(CornerPixel)’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했다고 밝혔다. 코너픽셀은 하나의 픽셀에 저조도용 3.0마이크로미터(㎛)의 큰 포토다이오드(빛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변환하는 다이오드)와 고조도용 1.0㎛의 작은 포토다이오드를 함께 배치하는 삼성전자의 차량용 이미지센서 특화 픽셀 설계 기술이다.

고조도와 저조도의 환경을 동시에 인식해 어두운 터널이나 지하주차장 출구처럼 밝기가 크게 달라지는 환경에서도 잔상 없이 120dB(데시벨)의 선명한 HDR(고명암비·High Dynamic Range) 영상을 제공하는 것이 장점이다. 데시벨이 높을수록 명암 차이가 큰 곳에서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을 더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다. 아울러 발광다이오드(LED)가 깜박이는 ‘플리커(Flicker)’ 현상도 완화해줘 LED 전조등과 신호등의 교통 정보를 정확하게 인식한다.

TSR “이미지센서 시장 평균 6.8% 성장” 전망

장덕현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센서사업팀 부사장은 “아이소셀 오토4AC는 오랫동안 축적한 삼성전자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기술력에 안정성 높은 차량용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 제품”이라며 “앞으로 자율주행, 인캐빈(내부) 카메라 등으로 차량용 이미지센서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센서 시장점유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이미지센서 시장점유율.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시장조사업체인 TSR에 따르면 올해 이미지센서 전체 시장에서 차량용이 차지하는 비중은 7.7%에 불과하다. 이미지센서 시장에서 차량용은 비중이 크지 않지만 최근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삼성전자 역시 적극적으로 공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차량용 이미지센서 분야는 미국의 온세미, 중국의 옴니비전이 주도하고 있다. 전체 이미지센서 시장에서는 소니와 삼성이 강자다. TSR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기준 전체 이미지센서 시장점유율은 소니가 45.1%로 2019년 48.4%에 이어 1위다. 삼성은 18%에서 19.8%로 점유율이 1.8%포인트 올랐다. TSR은 올해 글로벌 이미지센서 시장이 204억 달러(약 23조3600억원)를 기록할 것이며 앞으로 4년 동안 평균 6.8%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번 삼성전자의 이미지센서 라인업 확대를 긍정적으로 봤다. 노근창 현대차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차량용 이미지센서 시장은 성장성이 커 미래를 보고 공략하는 것”이라며 “전체 이미지센서 시장의 확대도 예상돼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