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친누나 살해 후 농수로에 시신 유기’ 남동생에 무기징역 구형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10:44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된 남동생 A씨. 뉴시스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체포된 남동생 A씨. 뉴시스

검찰이 누나를 살해한 뒤 인천 강화도 농수로에 시신을 유기한 20대 남동생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13일 인천지법 형사12부(김상우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 기소한A씨(27)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 19일 오전 2시 50분께 인천시 남동구 한 아파트에서 누나인 30대 B씨를 흉기로 30차례가량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범행 당일 누나로부터 가출과 과소비 등 행실 문제를 지적받자 언쟁을 벌이다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누나의 시신을 여행 가방에 담아 10일간 아파트 옥상 창고에 방치하다가 렌터카를 이용해 인천시 강화군 삼산면 석모도에 있는 농수로에 버렸다.

A씨는 올해 2월 14일 부모가 경찰에 누나의 가출 신고를 하자 조작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경찰 수사관들에게 보내 속였다.

또한 누나의 휴대전화 유심(가입자 식별 모듈·USIM)을 다른 기기에 끼운 뒤 메시지를 혼자서 주고받아 마치 누나가 살아있는 것처럼 꾸몄다. 그는 같은 방식으로 부모마저 속여 올해 4월 1일 경찰에 접수된 누나의 가출 신고를 취소하게 했다.

A씨는 모바일 뱅킹을 이용해 B씨 명의의 은행 계좌에서 자신의 계좌로 돈을 이체한 뒤 식비 등 생활비로 쓰기도 했다.

B씨의 시신은 농수로에 버려진 지 4개월 만인 올해 4월 21일 발견됐고, A씨는 같은 달 29일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앞선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우발적인 범행이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A씨의 부모는 이달 9일 ‘(사건 발생 후)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했는데 그렇게 되면 혼자 남은 아들은 누가 돌보고 면회를 하겠느냐’며 ‘딸에게는 미안하지만 남은 아들에게 최대한 선처를 해 달라’는 의견서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A씨도 올해 5월 재판에 넘겨진 이후 최근까지 21차례 반성문을 써서 재판부에 제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