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 폭동, LG공장 전소···트럭 끌고와 TV·세탁기 싹 갖고 튀어[영상]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10:13

업데이트 2021.07.13 11:47

1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 한 쇼핑센터 앞에 불을 피우고 대치하고 있는 폭도들. AP

12일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 한 쇼핑센터 앞에 불을 피우고 대치하고 있는 폭도들. AP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대규모 폭동과 약탈이 번지면서 동남부 항구도시 더반에 있는 LG 공장이 약탈당하고 불에 타는 등 피해를 입었다. 이번 폭동은 제이콥 주마 전 대통령의 구금에 항의하는 시위와 함께 촉발됐다.

12일(현지시간) eNCA방송과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시위는 나흘 전부터 주로 주마 전 대통령의 고향인 콰줄루나탈주를 중심으로 벌어지다가 지난 주말 경제 중심도시 요하네스버그와 더반 등 대도시로 확산했다. 이 와중에 요하네스버그가 있는 하우텡에서 4명, 콰줄루나탈에서 2명 등 6명이 사망했다.

더반 산업단지에 위치한 LG 공장은 이날 새벽 무장 폭도들이 습격해 전자제품들을 약탈했다. 오후에는 공장에 방화까지 일어나 전소했다.

LG 관계자는 “대사관에 사건 발생을 알리고 현지 정부, 경찰, 소방 당국까지 연락해 경력 투입과 함께 진화를 요청했지만, 시위대가 현장에 있는 관계로 소방대 투입이 어렵다는 말만 들었다”고 하소연했다.

SNS 등을 통해 올라온 영상을 보면 사람들이 떼를 지어 트럭이나 수레를 사용해 한가득 물건을 싣고 간다.

다만 공장 내 인적 피해는 없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또 다른 더반 한인 업체도 이날 오전 8시께 약탈 피해를 봤다.

주남아공 한국대사관(대사 박철주)은 이번 사건 해결을 위해 현지 당국과 협업하고 있다면서 더반 지역 등에서 이동 자제와 영업 중단을 당부했다.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은 11일 대국민 담화에서 델타 변이에 따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제3차 확산에 따라 제4단계 봉쇄령을 2주간 추가 연장하면서 폭력 시위자에 대해 엄중 처벌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번 약탈 사태는 봉쇄령 장기화에 따른 주민 생활고의 측면도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남아공의 실업률은 32.6%에 달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