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오면 일행 모른 척 해달라”…꼼수 판치는 ‘웃픈 4단계’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05:00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첫날인 12일 서울 양천구 관계자가 한 식당에서 오후 6시 이후 2명 이상 사적모임을 제한하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격상 첫날인 12일 서울 양천구 관계자가 한 식당에서 오후 6시 이후 2명 이상 사적모임을 제한하는 안내문을 부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12일 오후 6시쯤 강남역 일대의 한 고깃집. 예약전화를 받은 종업원과 사장이 ‘4인 예약을 받을 것이냐’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4인 예약전화를 거절한 종업원은 “신고 먹을까 봐 그랬다”고 해명했고, 사장은 “신고하면 치사한 것 아니냐. 다음에는 밖이 보이지 않는 좌석으로 안내하겠다고 해라”고 말했다.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맛집으로 유명해 퇴근 시간이면 강남 직장인들로 북적였던 식당엔 손님 8명 정도가 식사 중이었다.

신종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에서 내건 4단계 거리두기 승부수는 자영업자와 시민의 일상에 ‘긴장감’을 던지고 있다.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된 상황을 어떻게 돌파하느냐를 놓고 각종 꼼수를 짜내야 하는 처지이기 때문이다.

4인 받아주는 식당 찾아 배회하기도

12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 위치한 한 고깃집의 모습. 오후 6시가 되기전까지 식사를 한 뒤 손님들은 거리두기 4단계에 맞춰 자리를 떴다. 김선홍 인턴

12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 위치한 한 고깃집의 모습. 오후 6시가 되기전까지 식사를 한 뒤 손님들은 거리두기 4단계에 맞춰 자리를 떴다. 김선홍 인턴

거리두기 4단계가 실시된 첫날, 저녁 시간대의 식당과 술집들은 대부분 한산해 보였다. 서울 종각의 먹자골목과 홍대 문화거리도 마찬가지였다. 오후 5시 50분쯤 되니 서울 종로구 고깃집에서 식사하던 3명의 무리는 식사를 끝낸 뒤 “커피를 마시러 가자”며 자리를 정리했다. 6시를 넘겨서까지 머물렀다가는 방역 수칙 위반이 되기 때문이다.

여러 식당을 둘러보던 4명의 50대 일행은 “밥 먹을 곳을 찾기가 힘들다”고 했다. 홍대입구역 9번 출구 앞에서 만난 대학생 김모씨는 “오늘 동창 친구가 지방에서 올라와서 서울구경을 시켜준다고 만났다”며 “거리두기가 필요하다는 건 알지만 식당을 갈 때 불편하고 눈치도 보인다”고 말했다.

식당 11곳 중 7곳 ‘테이블 쪼개기’ 권유…“경찰 오면 모른척하라”

12일 오후 6시 30분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 고깃집의 모습. 손님은 없고 비말전파를 막기위한 가림막이 설치돼있다. 이수민 인턴

12일 오후 6시 30분쯤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 고깃집의 모습. 손님은 없고 비말전파를 막기위한 가림막이 설치돼있다. 이수민 인턴

대표적인 꼼수는 ‘테이블 쪼개기’였다. 오후 6시에 4인 규모로 예약돼 있는 손님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파티션을 두고 2인씩 자리를 앉혀주겠다’고 제안하는 식당도 있었다. 4인용 테이블 두개에 각각 2명씩, 4명이 앉을 수 있게 해줄테니 예약을 취소하지 말아 달라는 궁여지책이었다.

이날 서울 강남, 홍대, 종각 인근의 식당가에 4인 예약전화를 돌려봤더니 11곳 중 7곳에서 ‘2명 쪼개기로 식사한다면 예약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경찰 단속이 나오는 경우엔 함께 온 일행끼리 모른 척해달라”는 부탁을 하는 식당도 있었다. 서초구의 한 고깃집에서는 4명 예약이 가능하냐는 전화에 “룸이 있는데 단속이 뜨면 모르는 사람인 척 하셔야 한다”며 “큰 룸에 2명씩 나눠 앉으면 된다”고 설명했다.

직장인 김모(28)씨는 “4단계에도 상사들과의 저녁식사 자리가 따로 취소되지 않고 그냥 진행되고 있다. ‘테이블 쪼개기로 밥을 먹자’고 했다”고 말했다.

식당 사장 “매출 하락, 이제 익숙”

거리두기 4단계로 직격탄을 맞자 식당과 술집은 자포자기 상태였다. 서울 중구에서 보쌈집을 운영하고 있는 사장 박모(55)씨는 “정부의 거리두기 정책에 잠자코 따를 수 밖에 없다”며 “이젠 매출 하락하는 게 익숙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삼일전집 이모(68) 사장은 “평소라면 오후 4시쯤에 저녁손님을 받기 시작하는데 오후 7시30분이 되어서야 첫 저녁손님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씨는 “사적모임 인원을 2인으로 제한하는 조치는 말이 되지 않는다”며 “차라리 2주간 문을 닫으라고 하고 그 기간만큼 세금을 감면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4단계는 12일 0시부터 오는 25일 정오까지 시행된다. 이후엔 코로나 19 확산 상황에 따라 4단계를 연장하거나 거리두기를 완화할 수 있다. 인원 제한을 지키지 않으면 개인 최대 10만원, 방역수칙을 제대로 고지하지 않거나 다수의 위반 사례가 발생한 사업장은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