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어려움 겪는 지역사회 위한 사회공헌 지속…6년간 누적 기부 301억 달해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00:04

지면보기

11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달리는 비대면 방식의 ‘기브앤 레이스 버추얼 런’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전달식.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달리는 비대면 방식의 ‘기브앤 레이스 버추얼 런’을 통해 조성된 기부금 전달식.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고객의 성원에 보답하고자 업계 최대 수준의 지역 투자와 기부를 지속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 지난해 기부금은 약 67억원, 지난 6년간 시행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한 누적 기부금액은 301억원에 달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조성한 기부금은 2019년도에 전년 대비 32%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지난해 기부금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가 출범한 2014년 같은 기간 대비 240% 증가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함께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 사회에 기여하고 사회 구성원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취지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다임러 트럭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등 국내 3개 다임러 계열사 및 11개 공식 딜러사가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를 돕는 사회공헌활동에 집중했다.

지난해 3~5월에 판매된 차량 1대당 일정 금액을 적립해 18억원을 조성, 의료진과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기부했다. 아울러 대구·경북 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의료 관계자에게 구호 물품 키트를 지원하고, 전국 50개 의료기관 선별진료소에 감염안전진료부스 50대를 기증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교육 격차 해소와 어린이 교통안전교육 확대를 위해 지난해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 플레이더세이프티’의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개설하고, 비대면 교육 콘텐트를 무료 제공하고 있다. 지난 2월에는 어린이들이 교통안전 수칙을 배우고 실천할 수 있도록 홈보드게임을 마련했으며, 1만4000개의 홈보드게임을 선착순 신청자 7000명에게 배포했다.

3월에는 지난해 신설한 장학사업인 ‘메르세데스-벤츠 기브앤 드림(GIVE ’N DREAM)’을 통해 국내 아동 및 청소년 스포츠 유망주 50명에게 장학금 1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달리는 비대면 방식의 ‘기브앤 레이스 버추얼 런(GIVE ’N RACE Virtual Run)’을 지난해 두 차례 진행한 데 이어 올해에는 지난 5월 22~23일 실시했다. 기브앤 레이스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누적 참가자 6만5700여 명, 누적 기부액 36억여 원을 기록했다. 올해 모금된 기부금은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의료비 지원을 위해 3개 수혜 기관에 전달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