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들 “민노총 집회 8000명은 왜 선제검사 안하나”

중앙일보

입력 2021.07.13 00:02

업데이트 2021.07.13 01:00

지면보기

종합 04면

12일 서울 은평구의 한 헬스장에서 회원들이 운동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부터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에 따라 헬스장에서는 샤워실을 이용할 수 없고 러닝머신은 시속 6㎞ 이하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오후 6시부터 3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뉴시스]

12일 서울 은평구의 한 헬스장에서 회원들이 운동하고 있다(왼쪽 사진). 이날부터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에 따라 헬스장에서는 샤워실을 이용할 수 없고 러닝머신은 시속 6㎞ 이하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오후 6시부터 3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뉴시스]

12일 오후 6시가 막 지난 시간 강남역 일대의 한 고깃집에서 종업원과 사장이 설전을 벌였다. ‘4인 예약을 받을 것이냐’를 두고서다. 예약을 거절한 종업원 A씨는 “누가 신고할까 봐 그랬다”고 사장 B씨에게 해명했다. B씨는 A씨에게 “다음에 4인 예약전화가 오면 밖이 보이지 않는 식당 구석자리로 안내하라”고 지시했다. 저녁 대목 시간 포털 사이트에서 맛집으로 유명한 이 식당에는 불과 8명만이 식사 중이었다.

4단계 첫날 강남·종로·홍대앞 르포
“2인 제한? 2주 문 닫으라고 하라
지하철·버스 여전히 사람 많던데
정부, 자영업자들만 죄인 만들어”

거리두기 4단계 실시 첫날인 이날 저녁 강남·홍대·종각 인근 주점과 술집들은 모두 한산한 모습이었다. 오후 6시 이후 사적 모임 인원을 2인으로 제한한 초강수가 어느 정도 먹히는 모습이었다. 서울 종로구 고깃집에서 식사하던 3명의 무리는 오후 5시50분쯤 식사를 끝낸 뒤 서둘러 자리를 정리했다. 식당을 찾던 4명의 50대 무리는 “밥 먹을 곳이 마땅치 않다”고 불평했다.

업주들은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서울 중구에서 보쌈집을 운영하는 박모(55)씨는 “이젠 매출 하락하는 게 익숙해진 상황”이라고 푸념했다. 종로구 삼일전집 이모(68) 사장은 “2인 제한은 말도 안 된다. 차라리 2주간 문을 닫으라고 하고 그 기간만큼 세금을 감면해 줘야 한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족발집 업주는 “출근길 지하철, 버스에 여전히 사람이 많던데 정부에서는 식당과 자영업자들만 죄인으로 만들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12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2명씩 앉아 식사를 하는 시민들. 이날부터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에 따라 헬스장에서는 샤워실을 이용할 수 없고 러닝머신은 시속 6㎞ 이하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오후 6시부터 3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김선홍 인턴기자

12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2명씩 앉아 식사를 하는 시민들. 이날부터 강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에 따라 헬스장에서는 샤워실을 이용할 수 없고 러닝머신은 시속 6㎞ 이하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또 오후 6시부터 3인 이상 사적 모임이 금지된다. 김선홍 인턴기자

관련기사

서울시가 학원·음식점·카페·노래방·PC방의 영업주와 종사자들에 대해 의무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한 ‘선제검사명령’에 대해서도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자영업자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방역수칙 풀어놓고 또 자영업자만 피곤하고 힘들게 한다” “눈치 살살 보며 마스크 내리는 손님들이 문제다” “민주노총 집회에 참석한 8000명에 대해서는 왜 선제검사를 안 하느냐” 등 불만이 쏟아졌다.

그러면서도 일부 식당에서는 ‘테이블 쪼개기’로 대표되는 편법이 여전히 기승을 부렸다. 오후 6시에 4인 규모로 예약한 손님에게 일일이 전화를 걸어 “칸막이를 설치해 두 명씩 자리를 앉혀주겠다”고 제안하는 식당도 있었다. 중앙일보가 이날 강남, 홍대, 종각 인근의 식당가에 예약전화를 돌린 결과 총 11곳 중 7곳에서 “‘쪼개기’로 식사한다면 가능하다”는 답변이 나왔다. “경찰이 단속하면 서로 일행이 아닌 척 해달라”고 부탁하는 곳도 있었다.

정부가 밝힌 일부 거리두기 세부지침들은 비현실성 때문에 빈축을 사고 있다. 12일 낮 찾은 서울 동대문구의 한 헬스장에서는 ‘msg 워너비’의 발라드곡인 ‘바라만 본다’가 흘러나왔다. 정부 지침이 체육시설 음악 속도를 100~120bpm(beats per minute·분당 비트수)으로 유지하도록 정해졌기 때문이다.  이 노래의 속도는 118bpm. 헬스장 관계자는 “노래 목록을 모두 다 잔잔한 노래로 바꿨다. 아직까진 고객 민원은 들어오지 않았다”고 했다. SNS에서는 ‘헬스장 금지곡’이 공유되는 촌극도 빚어졌다.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138bpm), 코요태의 ‘순정’(137bpm), 싸이의 ‘챔피언’(130bpm)등 10여 곡이 꼽혔다. 직장인 박모(29)씨는 “헬스장에서는 개인 이어폰을 꽂고 운동하는 경우도 많다. 관장이 돌아다니며 직접 ‘음악단속’을 해야 하는 거냐”고 황당해했다. 샤워실 이용 기준도 불분명하다. 수영장은 가능하지만 헬스장은 안된다.

택시 탑승 인원도 도마 위에 올랐다. 정부 기준에 따르면 수도권에서는 오후 6시를 넘긴 시간에 직장 동료 셋이서 사적 모임 장소에 가기 위해 택시를 타선 안 된다. 4단계 지역에서는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일 수 없어서다. 하지만 세 명이 퇴근을 위해 택시에 함께 타는 건 가능하다. 버스, 지하철, 기차는 별다른 대책을 시행하지 않으면서 택시만 규제한다는 데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작지 않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음악, 러닝머신 속도는 관련 협회·단체 등과 협의해 만든 방역수칙”이라며 “실외 골프장 샤워실 이용은 방역적 위험도가 간과된 측면이 있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선수 잇따라 확진, 프로야구 리그 중단
프로야구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일주일 동안 리그를 중단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최근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 주말 NC 다이노스에서 3명, 두산 베어스에서 2명의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KBO는 지난 11일 긴급 실행위원회를 열어 리그 중단을 논의했으나 결국 이사회로 결정을 미뤘다. 확진자가 나온 구단은 전력 손실을 우려해 리그를 중단하자고 요구했지만, 다른 구단들은 지난 3월 배포한 KBO 코로나19 통합 매뉴얼에 따라 “대체 선수로 리그를 운영하자”며 맞섰다. KBO리그는 오는 19일부터 올림픽 휴식기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이사회 결정에 따라 일주일 먼저 리그를 중단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