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밟았네' 홍보하며 #잼민좌…EBS 사과 "어린이 비하 몰랐다"

중앙일보

입력 2021.07.12 18:12

업데이트 2021.07.12 18:21

사진 EBS 트위터

사진 EBS 트위터

한국교육방송공사(EBS)가 공식 트위터에 계정에 '잼민좌'라는 단어를 썼다가 사과했다.

EBS는 지난 9일 트위터에 만화 '포텐독'의 삽입곡인 '똥 밟았네'의 홍보 게시물을 올리면서 '잼민좌'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잼민'은 초등학생을 비하하는 말로 무개념 초등학생을 뜻한다. '잼만좌'는 '잼민'과 상대를 높이는 온라인 용어 '본좌'를 합친 단어다. 이를 본 일부 네티즌들은 한국교육방송공사의 공식 트위터에서 어린이를 비하는 단어를 쓴 것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됐다.

EBS 트위터 담당자는 12일 "지난주 금요일 '포텐독똥밟았네' 영상 홍보 게시물을 올리는 과정에서 '잼민좌'라는 단어를 사용하여 많은 분께 불편을 끼쳐 드렸다"고 언급했다.

사진 EBS 트위터

사진 EBS 트위터

이어 "최근 SNS상 잼민이라는 단어를 자주 보게 되었고, 재미있는 어린아이를 부르는 유행어라고 짐작하게 되었다. 정확히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거기에 비하의 의미가 담겨있었는지 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육방송의 공식 SNS인 만큼 더 신중했어야 했는데, 면밀하게 확인하지 않은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콘텐트 업로드에 있어서 여러 번 확인하여 교육방송의 본분을 잊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