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 국장, ‘골프 접대’ 과장…공정위, 인사혁신처에 중징계 요청

중앙일보

입력 2021.07.12 14:37

업데이트 2021.07.12 14:56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소속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ㆍ갑질 행위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뉴스1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소속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ㆍ갑질 행위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 뉴스1

오후 늦게까지 음주를 하다 소란을 벌인 국장급 공무원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기업 임원과 골프를 치고 비용을 대신 내도록 한 과장급 3명도 징계하기로 했다.

공정위는 12일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소속 공무원의 공직기강 해이ㆍ갑질 행위에 대해 징계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국ㆍ과장 등 5급 이상 국가 공무원은 해당 부처가 징계를 요청하면 인사혁신처 중앙징계위원회가 징계 여부와 수위 등을 결정한다.

지난달 공정위 소속 모 국장은 정부세종청사 인근 중식당에서 점심을 먹으며 오후 4시쯤까지 음주를 하다 함께 있던 부하 직원에 고성을 지르는 등 소란을 일으켰다. 해당 국장이 직원을 폭행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며 내부 감찰에 돌입한 공정위는 해당 국장을 직무에서 배제했다. 이후 국무총리 산하 국무조정실까지 나서 감찰을 벌이며 공정위는 고위직이 단 한 번의 복무 위반을 하더라도 즉시 제재하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도입했다.

이날 공정위는 기업 임원과 골프를 치고 비용을 기업이 지불하도록 한 과장급 3명의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위반 행위에 대해서도 징계와 징계부가금을 요구했다. 해당 간부들은 우선 직무배제하고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외부인 접촉 보고를 누락한 2건을 발견해 경고조치했다.

공정위는 앞으로 두 달 동안 공직자 복무기강과 갑질 행위 등에 대한 감찰을 진행할 방침이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이날 “공정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행위에 대해서는 예외 없이 무관용 일벌백계 원칙을 적용하겠다”며 “단 한 건의 위반 행위가 없도록 간부들이 솔선수범해 공직기강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